"야생멧돼지·불법 축산가공물 관리 감독 강화 절실"
"야생멧돼지·불법 축산가공물 관리 감독 강화 절실"
  • 강재병 기자
  • 승인 2019.09.1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농연제주도연합회 성명…아프리카돼지열병 제주 유입방지 총력 촉구

한국농업경영인제주특별자치도연합회(회장 현진성)19일 성명을 내고 야생멧돼지 관리 강화, 불법 축산가공물 철저히 관리·감독 등 아프리카돼지열병(ASF) 제주 유입방지에 총력을 다 할 것을 촉구했다.

한농연도연합회는 제주는 1400만명 이상의 관광객이 찾는 지역으로 지난해 9월 중국 선양에서 출발해 제주로 입국한 중국인의 휴대 축산물에서 ASF 바이러스 유전자가 검출된 바 있다또한 일각에서 제기하고 있듯 야생멧돼지에 의한 ASF 전파 가능성도 있다고 밝혔다.

이어 제주시와 서귀포시 중산간 일대에서 야생멧돼지가 출몰, 중산간 아래 지역까지 먹이를 찾아 내려와 농가에 피해를 주는 사례가 매년 증가하고 있는 상황에서 양돈장까지 영향을 미치지 말라는 법은 없을 것이라며 제주도가 추진하고 있는 대책 중 ASF 전파 매개체인 야생멧돼지와 관련한 예방책은 찾기 힘든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한농연도연합회는 농가 주변 야생멧돼지 폐사체 및 이상 개체 발생 여부를 확인하고, 포획틀, 포획장 등을 설치해 야생멧돼지가 양돈장 근처에 접근하지 못하도록 포획 강화 조치를 취하는 등 야생멧돼지에 대한 관리 강화를 요구한다고 밝혔다.

아울러 해외 여행객을 통한 불법 축산가공품 유입과 외국 식료품 판매업소 내 축산가공품에 대한 철저한 관리·감독을 비롯해 잔반 돼지급여를 전면 금지시키고 잔반 대체처리 방안을 마련할 것을 촉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