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교 밖 청소년 지원 위한 대안학교 협의체 구성
학교 밖 청소년 지원 위한 대안학교 협의체 구성
  • 김두영 기자
  • 승인 2019.09.1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학교 밖 청소년들에 대한 교육권 등 권리 보장을 위해 제주지역 비인가 대안학교들이 협의체를 구성, 본격적인 활동에 나선다.

보물섬학교와 볍씨학교, 아이소마학교, 어깨동무학교 등 제주지역 비인가 대안학교 대표자들은 지난 18일 보물섬학교에서 첫 회의를 갖고 ‘제주대안교육협의회’ 발족을 결의했다.

제주대안교육협의회는 앞으로 모임을 정례화 해 학교 밖 청소년 관련 조례 제·개정 등 각종 현안들에 대응해 나가기로 뜻을 모았다.

협의회 관계자는 “앞으로 제주지역 학교 밖 청소년들에 대한 권리가 고루 보장될 수 있도록 책임감을 갖고 정책을 추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한편 대안교육협의회는 현재 서울과 수도권을 비롯해 충남과 광주, 전남 등에서 활동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