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 타파로 제주해녀축제 취소
태풍 타파로 제주해녀축제 취소
  • 김정은 기자
  • 승인 2019.09.2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1일 해녀박물관서 열리는 기념식만 진행
20일 ‘전국해녀 교류행사’도 진행 예정

태풍 타파의 영향으로 제주해녀축제가 취소됐다.

제주특별자치도는 제17호 태풍 타파가 이번 주말 제주도 인근으로 북상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21일 예정됐던 제12회 제주해녀축제를 취소한다고 20일 밝혔다.

제주도는 지난 19일 제주해녀축제추진위원회(위원장 강애심)를 긴급 개최해 21일 예정됐던 축제 행사 가운데 2회 해녀의 날 기념식을 제외한 나머지 행사를 모두 취소하기로 결정했다. 기념식은 21일 오전 11시부터 구좌읍 소재 해녀박물관 실내 공연장 3층에서 열린다.

기념식에서 출향해녀와 해녀협회 임원, 지역해녀회장, 축제추진위원, 수상자(모범해녀 및 유공자), 어촌계장과 수협조합장 및 도의원, 제주도청 관계자 등이 참석해 해녀문화 홍보에 뜻을 모으고 보존 및 전승의 의미도 공유할 예정이다.

20일 오후 2시부터 메종글래드 제주호텔 컨벤션 홀에서 열리는 해녀어업 보전·발전 포럼 및 전국해녀 교류행사역시 출향해녀와 제주해녀, 해녀전문가들이 참석해 당초 계획대로 진행된다.

한편 제주도는 어머니의 숨비소리, 세계인의 가슴 속에라는 주제로 올해 제주해녀축제를 921일과 22일 이틀에 걸쳐 개최할 예정이었다. 기념식과 해녀축제를 새롭게 재구성해 문화와 예술과 함께하는 4개 분야 24개 프로그램으로 기획해 공연·전시와 경연·체험 등 볼거리와 즐길 거리가 풍성한 행사를 준비해 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