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 타파 북상…최고 600㎜ 폭우 주의
태풍 타파 북상…최고 600㎜ 폭우 주의
  • 김두영 기자
  • 승인 2019.09.2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태풍 타파 예상 진로도
태풍 타파 예상 진로도

제17호 태풍 ‘타파(TAPAH)’가 북상 중인 가운데 제주지역에 최고 600㎜가 넘는 많은 비가 예고되면서 비 피해를 입지 않도록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

20일 제주지방기상청에 따르면 제17호 타파는 이날 오후 3시 일본 오키나와 남남서쪽 약 380㎞ 부근 해상에서 매우 느린 속도로 북상 중이다.

태풍은 22일 오후 3시 서귀포 동쪽 약 90㎞ 부근 해상까지 접근한 후 부산 앞 바다를 거쳐 독도 방면으로 이동할 것으로 보인다.

태풍 타파는 현재 중심기압 980hPa(헥토파스칼)에 중심 최대풍속 초속 29m, 강풍반경 330㎞ 중급 중형크기 태풍이지만 제주에 접근하는 22일 무렵에는 중심기압 970hPa, 중심 최대풍속 초속 35m, 강풍반경 330㎞인 강한 중형크기 태풍으로 발달할 것으로 전망된다.

제주지역은 20일 오푸부터 태풍의 영향을 받아 비가 내리기 시작해 23일까지 이어질 것으로 기상청은 예보했다.

특히 이번 비는 북쪽에서 남하하는 찬 공기와 태풍에 의해 남쪽에서 유입되는 고온다습한 공기가 만나 만들어진 강한 비구름대의 영향으로 제주에 l50~400㎜, 산간 등 많은 고은 600㎜가 넘는 많은 비가 쏟아지겠다.

또 태풍이 접근하는 22일을 전후해 제주 전역에 초속 35~40m의 강한 바람도 불 것으로 전망되는 만큼 침수와 시설물 파손 등에 각별히 주의해야겠다.

제주특별자치도 재난안전대책본부는 태풍 ‘타파’가 북상함에 따라 사전 위험요인을 제거하고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재해위험지구와 해안가, 급경사지, 절개지 등 재해취약지역에 대한 사전예찰을 강화하는 등 대비태세에 돌입했다.

또 이번 태풍이 많은 비를 동반할 것 보이는 만큼 양수기 등 수방자재를 점검하는 한편, 제13호 태풍 ‘링링’으로 큰 피해를 입은 농작물들이 추가 피해를 입지 않도록 사전 조치에 나설 방침이다.

이 외에도 21일과 22일 태풍 영향으로 제주를 기점으로 한 항공편과 여객선 운항에 차질이 있을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공항 및 항만 이용객들은 방문 전 미리 운항정보를 확인해야 한다.

한편 제주가 주말부터 태풍의 영향을 받을 것으로 전망되면서 예정됐던 각종 행사들이 잇따라 취소됐다.

제주도는 우선 21~22일 예정됐던 ‘제12회 제주해녀축제’를 취소하고 21~22일 이틀간 제주국제컨벤션센터와 4·3평화공원 등에서 진행될 예저이었던 ‘2019 제주수학축전’은 22일 일정을 취소하고 21일 하루만 진행하기로 했다.

21일 제주월드컵경기장 광장에서 개최될 예정인 ‘제10회 서귀포시 희망복지 박람회’는 장소를 천지학생체육관으로 변경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