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 타파 북상…최고 600㎜ 폭우 주의
태풍 타파 북상…최고 600㎜ 폭우 주의
  • 김두영 기자
  • 승인 2019.09.2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태풍 타파 예상 진로도
태풍 타파 예상 진로도

제17호 태풍 ‘타파(TAPAH)’가 북상 중인 가운데 제주지역에 최고 600㎜가 넘는 많은 비가 예고되면서 비 피해를 입지 않도록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

20일 제주지방기상청에 따르면 제17호 타파는 이날 오후 3시 일본 오키나와 남남서쪽 약 380㎞ 부근 해상에서 매우 느린 속도로 북상 중이다.

태풍은 22일 오후 3시 서귀포 동쪽 약 90㎞ 부근 해상까지 접근한 후 부산 앞 바다를 거쳐 독도 방면으로 이동할 것으로 보인다.

태풍 타파는 현재 중심기압 980hPa(헥토파스칼)에 중심 최대풍속 초속 29m, 강풍반경 330㎞ 중급 중형크기 태풍이지만 제주에 접근하는 22일 무렵에는 중심기압 970hPa, 중심 최대풍속 초속 35m, 강풍반경 330㎞인 강한 중형크기 태풍으로 발달할 것으로 전망된다.

제주지역은 20일 오푸부터 태풍의 영향을 받아 비가 내리기 시작해 23일까지 이어질 것으로 기상청은 예보했다.

특히 이번 비는 북쪽에서 남하하는 찬 공기와 태풍에 의해 남쪽에서 유입되는 고온다습한 공기가 만나 만들어진 강한 비구름대의 영향으로 제주에 l50~400㎜, 산간 등 많은 고은 600㎜가 넘는 많은 비가 쏟아지겠다.

또 태풍이 접근하는 22일을 전후해 제주 전역에 초속 35~40m의 강한 바람도 불 것으로 전망되는 만큼 침수와 시설물 파손 등에 각별히 주의해야겠다.

제주특별자치도 재난안전대책본부는 태풍 ‘타파’가 북상함에 따라 사전 위험요인을 제거하고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재해위험지구와 해안가, 급경사지, 절개지 등 재해취약지역에 대한 사전예찰을 강화하는 등 대비태세에 돌입했다.

또 이번 태풍이 많은 비를 동반할 것 보이는 만큼 양수기 등 수방자재를 점검하는 한편, 제13호 태풍 ‘링링’으로 큰 피해를 입은 농작물들이 추가 피해를 입지 않도록 사전 조치에 나설 방침이다.

이 외에도 21일과 22일 태풍 영향으로 제주를 기점으로 한 항공편과 여객선 운항에 차질이 있을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공항 및 항만 이용객들은 방문 전 미리 운항정보를 확인해야 한다.

한편 제주가 주말부터 태풍의 영향을 받을 것으로 전망되면서 예정됐던 각종 행사들이 잇따라 취소됐다.

제주도는 우선 21~22일 예정됐던 ‘제12회 제주해녀축제’를 취소하고 21~22일 이틀간 제주국제컨벤션센터와 4·3평화공원 등에서 진행될 예저이었던 ‘2019 제주수학축전’은 22일 일정을 취소하고 21일 하루만 진행하기로 했다.

21일 제주월드컵경기장 광장에서 개최될 예정인 ‘제10회 서귀포시 희망복지 박람회’는 장소를 천지학생체육관으로 변경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