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 '타파' 접근…강풍·침수 피해 잇따라
태풍 '타파' 접근…강풍·침수 피해 잇따라
  • 김두영 기자
  • 승인 2019.09.2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초속 20~30m 강풍 동반한 최고 500㎜ 폭우
기상 악화에 하늘·바닷길 전면 통제
서귀포시 서호동 건물에 설치된 태양광판넬이 강풍에 파손돼 소방당국이 안전조치를 벌이고 있다.
서귀포시 서호동 건물에 설치된 태양광판넬이 강풍에 파손돼 소방당국이 안전조치를 벌이고 있다.

서귀포 남쪽 먼바다에서 북상 중인 제17호 태풍 ‘타바’의 영향으로 제주지역에 강풍을 동반한 폭우가 쏟아지면서 곳곳에 피해가 잇따르고 있다.

제주지방기상청에 따르면 21일부터 22일 오전 10시까지 한라산 어리목 513㎜, 한라생태숲 463.5㎜, 윗세오름 452㎜를 비롯해 제주(북부) 255.2㎜, 서귀포(남부) 122.1㎜, 성산(동부) 221.9㎜, 고산(서부) 65.7㎜ 등 제주 전역에 많은 비가 쏟아졌다.

여기에 고산 초속 29.9m,, 구좌 28.3m, 마라도 27m, 새별오름 26.5m 등 제주 전역에 초속 20~30m 수준의 매우 강한 바람이 불면서 제주 곳곳에 피해가 잇따르고 있다.

21일 오후 11시39분에는 제주시 연동에 위치한 A호텔 지하가 빗물에 침수됐고, 22일 새벽에는 제주시 삼도동과 애월읍 등에 주택 침수가 잇따라 소방당국이 배수지원에 나섰다.

또 서귀포시 서호동에서는 태양열판넬이 강풍에 파손되고 제주시 화북동에서는 신호등이 강풍에 부러졌다.

제주시 건입동에서는 건설현장 바로 옆에 설치된 전신주가 빗물에 의한 토대 약화와 강풍으로 인해 기울어지는 사고가 발생, 소방과 경찰이 함께 안전조치에 나서는 등 22일 오전 10시까지 피해신고 34건이 접수돼 119가 안전조치에 나섰다.

태풍 영향으로 제주를 기점으로 한 하늘길과 바닷길도 통제됐다.

제주국제공항에서는 21일 출발 10편, 도착 23편 등 항공편 33편이 운항이 취소된 데 이어 22일 출발 246편, 도착 243편 등 489편 전체가 운항이 중단됐다.

여객선 역시 제주를 기점으로 한 8개 항로 14척 모두가 운항이 전면 중단됐다.

기상청 관계자는 “22일 밤까지 초속 30m가 넘는 강한 바람과 함께 400㎜이상 많은 비가 더 내릴 것으로 전망된다”며 “시설물 피해는 물론 비로 인한 침수 피해 등을 입지 않도록 각별히 유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태풍 타파는 22일 오전 9시 서귀포시 남쪽 약 250㎞ 부근 해상에서 시속 28㎞의 속도로 북상하고 있다.

이날 오후 3시 서귀포 동남동쪽 약 90㎞ 부근 해상까지 접근한 태풍 타파는 부산 앞바다를 거쳐 독도 방면으로 이동할 것으로 전망된다.

태풍 타파는 현재 중심기압 350hPa(헥토파스칼)에 중심 최대풍속 초속 35m, 강풍반경 350㎞인 강한 중형급 태풍으로 성장한 상태로 제주지역은 이날 오후 3시께 태풍이 가장 근접하게 접근하는 위험시간대가 될 것으로 보인다.

 

제주시 건입동 건설현장 인근에 설치된 전신주가 강풍에 기울어지면서 경찰과 소방당국이 함께 안전조치를 벌이고 있다.
제주시 건입동 건설현장 인근에 설치된 전신주가 강풍에 기울어지면서 경찰과 소방당국이 함께 안전조치를 벌이고 있다.
제주시 오라동 방선문계곡 입구 도로가 빗물에 잠기며 이 지역 일대 차량통행이 전면 통제됐다.
제주시 오라동 방선문계곡 입구 도로가 빗물에 잠기며 이 지역 일대 차량통행이 전면 통제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