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TP-바이오제닉스코리아, 바이오기업 경쟁력 강화 협약
JTP-바이오제닉스코리아, 바이오기업 경쟁력 강화 협약
  • 강재병 기자
  • 승인 2019.09.2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테크노파크(원장 허영호, JTP)는 바이오제닉스코리아와 유용 아열대 미생물자원 산업화지원센터 구축 사업을 원활하게 추진하고 제주지역 바이오기업의 기술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22일 밝혔다.

바이오제닉스코리아는 열처리 유산균 국내 선두기업으로, 나노형 김치유래 유산균을 연구개발하고 한국형 유산균 건강기능식품과 신약을 개발하고 있다. 또한 중국 등 해외시장을 활발하게 개척하고 있는 기업이다.

지난 19JTP 생물종다양성연구소에서 열린 협약식에는 정용환 JTP 생물종다양성연구소장과 장현 바이오제닉스코리아대표, 제주기업 등 관계자들이 참석했고, 양측은 제주의 유용 미생물과 발효자원의 산업화를 위해 공동연구와 교류협력을 추진하기로 했다.

특히 JTP는 미생물 자원 발굴과 대량배양을 위한 연구개발에 집중하고, 바이오제닉스코리아는 발굴된 미생물 자원을 이용한 제품개발에 주력할 방침이다.

이와 함께 JTP와 바이오제닉스코리아는 기술교류회를 열고 미생물발효 산업화, 생산장비기술 선진사례 정보교류, 생물종다양성연구소에서 추진 중인 유용 아열대 미생물자원 산업화 지원센터 구축 사업의 발전과 관련한 세부 협력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정용환 JTP 생물종다양성연구소장은 생물종다양성연구소는 나고야의정서(ABS)에 대응한 생물주권 확립과 아열대 생물자원의 산업소재화 원천기술 개발을 통한 지역거점 연구기관이라며 이번 협약을 계기로 제주의 유용 미생물자원 산업화 소재 연구와 제품개발에 속도를 내서 제주기업들의 지속적인 성장과 발전을 뒷받침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