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토지거래 감소 지속…제주시가 더 줄었다
제주 토지거래 감소 지속…제주시가 더 줄었다
  • 강재병 기자
  • 승인 2019.09.2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시 전경. 제주신보 자료사진
제주시 전경. 제주신보 자료사진

제주지역 토지거래 감소세가 지속되고 있는 가운데 제주시지역의 거래 감소 폭이 서귀포시지역보다 더 큰 것으로 나타났다.

22일 한국감정원 부동산통계정보시스템에 따르면 올해 8월까지 제주지역 토지거래량은 28922필지, 2822로 집계됐다.

지난해 같은 기간(4261필지, 32911000)에 비해 필지수로는 11339필지(28.2%), 면적으로는 4691000(14.3%) 감소했다.

행정시별로는 제주시지역의 감소 폭이 더 컸다. 제주시지역 토지거래량은 17627필지, 14203000, 전년 같은 기간에 비해 필지수로는 7008필지(28.4%), 면적으로는 5293000(27.1%) 감소했다.

서귀포시지역 토지거래량은 11295필지, 14018000, 필지수는 4331필지(27.7%) 감소했지만 면적은 오히려 603000(4.5%)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서귀포시지역이 제주시지역보다 토지거래수요가 더 많은 것으로 분석됐다.

매입자 거주지별로 토지거래현황을 보면 제주도 이외지역 거주자의 토지거래도 크게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제주도 이외지역 거주자의 토지거래량은 1414필지, 9181000, 지난해 같은 기간(15327필지, 10241000)에 비해 필지수로는 4913필지(32.1%), 면적으로는 106(10.6%) 감소했다.

제주지역 전체 토지거래량 중 외지인이 차지하는 비중은 필지수로는 36%, 면적으로는 32.5%를 나타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