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지역 미제사건도 끝까지 추적해야
제주지역 미제사건도 끝까지 추적해야
  • 함성중 기자
  • 승인 2019.09.2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 화성의 연쇄살인사건 유력 용의자가 특정되면서 도내 미제사건 수사에도 관심이 쏠리고 있다. DNA 감식 등 수사기법의 발달로 사건 해결의 실마리를 풀어낼 수 있을 것인지 주목되는 것이다. 현재 제주지역 장기 미제사건은 3건이다. 건입동 소주방 여주인 살해사건(2006년), 동홍동 주부 피살사건(2007년), 어린이집 보육교사 피살사건(2009년) 등이다.

그중 용담동에서 귀가하다 실종된 후 일주일 만에 고내봉 인근 배수로에서 주검으로 발견된 ‘보육교사 사건’의 파장은 크다. 경찰이 수사본부를 설치해 대대적 수사를 벌였으나 9년째 범인을 잡지 못해 ‘제주판 살인의 추억’으로 불렸다. 급기야 지난해 형사들의 끈질긴 추적과 과학수사에 힘입어 유력 용의자를 가려내 강간살인 혐의로 기소했지만 올 7월 1심 재판에서 무죄가 선고돼 이 사건은 다시 미궁에 빠졌다.

미제사건은 진상이 명확히 밝혀지지 않은 범죄를 말한다. 수사기관에선 수사 개시 후 처분이 내려지기 이전의 사건을 미제로 분류한다. 그런데 최근 범죄 분석기법의 첨단화와 살인죄 공소시효 폐지는 완전범죄가 불가능에 가깝다는 걸 각인시켜 준다. 이미 발생한 범죄는 물론 잠재적 범죄에 대한 강력한 경고인 셈이다.

통상 살인사건은 초동조치가 부실할 경우 시간이 지날수록 범인을 검거할 수 있는 확률이 떨어진다고 한다. 앞의 세 사건 모두가 10년 넘은 사건들이어서 자칫 미제사건으로 남을까 염려되는 이유다. 이런 사건들이 많을수록 치안상태에 대한 도민들의 불신은 깊어질 수밖에 없다. 또 재범 발생 소지도 높아질 건 불문가지다.

화성연쇄살인사건의 용의자 특정은 ‘범죄는 반드시 밝혀진다’는 점을 다시 한번 일깨워준다. 갈수록 교묘해지는 현대범죄의 대응책은 과학수사뿐이라는 걸 웅변하는 것이다. 이를 계기로 다른 미제사건 수사에도 자극제가 되기를 바란다. 억울하게 희생된 피해자와 유가족의 한을 풀어주기 위해서라도 그렇다. 반인륜 범죄는 꼭 처벌을 받는다는 경종을 울려야 할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