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시, 4년 만에 FIFA 올해의 선수 우뚝…통산 6회 '역대 최다'
메시, 4년 만에 FIFA 올해의 선수 우뚝…통산 6회 '역대 최다'
  • 제주신보
  • 승인 2019.09.2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호날두는 불참…리버풀 클롭 감독은 '올해의 사령탑' 영예
올해의 여자선수는 미국 여자대표팀의 메건 래피노
손흥민은 '케인-판데이크-호날두'에 투표
2019 FIFA 올해의 선수로 뽑힌 리오넬 메시
2019 FIFA 올해의 선수로 뽑힌 리오넬 메시

아르헨티나의 '축구 영웅' 리오넬 메시(바르셀로나)'라이벌' 크리스티아누 호날두(유벤투스)와 피르힐 판데이크(리버풀)를 따돌리고 세계 최고의 축구 선수로 우뚝 섰다.

메시는 24(한국시간) 이탈리아 밀라노의 라 스칼라 극장에서 열린 '더 베스트 FIFA 풋볼 어워즈 2019' 시상식에서 최종 후보로 나선 호날두와 판데이크를 제치고 'FIFA 올해의 선수'로 뽑혔다.

1991년부터 시작된 'FIFA 올해의 선수'2010년부터 프랑스풋볼이 선정하는 발롱도르와 공동으로 시상하다가 2016년부터 분리됐고, 2008년부터 2017년까지 10년 동안 메시(5)와 호날두(5)가 시상식을 양분했다.

이런 가운데 지난해 루카 모드리치(레알 마드리드)가 수상자로 이름을 올리면서 11년 만에 '메날두 시대'의 종식을 선언했다.

하지만 메시는 올해 시상식에서 2018-2019시즌을 가장 빛낸 선수로 뽑히면서 1년 만에 '메날두 시대'의 재림을 알렸다.

메시는 각국 대표팀 감독과 주장, 미디어 투표 등에서 46포인트를 따내 판데이크(38포인트)와 호날두(36포인트)를 크게 따돌렸다.

이로써 메시는 통산 6번째(2009, 2010, 2011, 2012, 2015, 2019) '올해의 선수'로 뽑히면서 5차례 수상한 호날두(2008, 2013, 2014, 2016, 2017)를 따돌리고 역대 최다 수상자로 우뚝 섰다.

지난 시즌 스페인 프리메라리가에서 36골을 꽂은 메시는 통산 6번째 '유러피언 골든슈'를 품에 안으면서 '골잡이'의 명성을 지켰다.

올해의 선수 최종 3인의 후보에 오른 호날두는 이날 행사에 불참했고 지난 시즌 유럽 최고의 수비수로 맹활약한 판데이크도 생애 첫 수상 기회를 놓쳤다.

한국을 대표해서 올해의 선수 투표에 나선 손흥민(토트넘)1순위 해리 케인(토트넘), 2순위 판데이크, 3순위 호날두를 선택했고, 파울루 벤투 한국 대표팀 감독은 1순위 판데이크, 2순위 사디오 마네(리버풀), 3순위 무함마드 살라흐(리버풀)에게 표를 던졌다.

또 아르헨티나의 주장 자격으로 투표한 메시는 호날두를 2순위로 선택했지만, 포르투갈을 대표해서 투표한 호날두는 메시에게 표를 주지 않았다.'

올해의 남자 감독상은 2018-2019시즌 UEFA 챔피언스리그 결승에서 토트넘을 제치고 리버풀의 우승을 지도한 위르겐 클롭(독일) 감독이 차지했다.

2019 FIFA 여자 월드컵 우승을 차지한 미국 여자대표팀의 질 엘리스(미국) 감독은 올해의 여자 감독상을 받았다.

FIFA 페어 플레이상은 마르셀로 비엘사 감독이 이끄는 리즈 유나이티드(잉글랜드)에 돌아갔고, 가장 멋진 골의 주인공인 '푸슈카시상'은 기막힌 오버헤드킥을 선보인 헝가리 출신의 다니엘 조리(페헤르바르)의 품으로 돌아갔다.

남녀 최우수 골키퍼는 알리송(리버풀)과 사리 판 페넨달(아틀레티코 마드리드)이 나란히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FIFA-FIFro 월드 베스트 11'에는 호날두, 메시, 킬리안 음바페(파리 생제르맹·이상 공격수), 모드리치, 에덴 아자르(이상 레알 마드리드), 프렌키 더 용(바르셀로나·이상 미드필더), 마르셀루, 세르히오 라모스(이상 레알 마드리드), 판데이크, 마테이스 더리흐트(아약스·이상 수비수), 알리송(리버풀·골키퍼)이 선정됐다.

한편, FIFA 올해의 여자 선수에는 미국 축구 대표팀의 여자 월드컵 2연패를 이끈 메건 래피노(레인FC)에게 돌아갔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