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정부 정책기조 대응 콘텐츠 개발 필요
2020년 정부 정책기조 대응 콘텐츠 개발 필요
  • 김정은 기자
  • 승인 2019.09.2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 문화예술의섬 추진 위한 토론회’서
정광렬 한국문화관광녀구원 선임연구위원
제주 문화정책 의견도…“지속가능한 시스템 개발 등” 주문
제주특별자치도가 주최하고 ㈔공공정책연구소가 주관한 ‘제주 문화예술의섬 추진을 위한 토론회’가 25일 W스테이지에서 열렸다.
제주특별자치도가 주최하고 ㈔공공정책연구소가 주관한 ‘제주 문화예술의섬 추진을 위한 토론회’가 25일 W스테이지에서 열렸다.

2020년 정부의 문화예산 중점 사업이 문화복지 강화와 예술산업 생태계 조성에 초점이 맞춰지면서 제주지역도 이에 대응한 정책 마련이 필요하다는 의견이 제시됐다.

제주특별자치도가 주최하고 공공정책연구소가 주관한 제주 문화예술의섬 추진을 위한 토론회25W스테이지에서 열렸다.

이날 정광렬 한국문화관광연구원 선임연구위원이 주제발표에서 내년도 정부의 문화예산이 복지, 교육, 첨단 기술 활용 및 문화시설 활성화 등에 중점적으로 투입되고 있다제주의 문화정책방향도 정부 정책기조를 따라가면서, 제주만의 특성과 장점을 소재로한 콘텐츠를 개발하고 문화예술에 참여하지 않는 인구 비율을 낮출 수 있어야 한다고 했다.

내년 정부의 문화정책 가운데 주요 내용을 들여다 보면 통합문화이용권 확대를 위해 1인당 8만원에서 9만원으로 상향 조정됐다. 또 예술인 창작안정망 강화를 위해 창작준비금 지원자 수를 12000명으로 조정했고, 생활안전자금융자 역시 기존 85억원에서 190억원으로 지원금을 늘렸다.

예술산업 선순환 생태계 조성을 위해 창업교육, 직업교육, 컨설팅 창업 지원 등의 사업비로 30억원을 편성했다. 또 공립박물관 실감 콘텐츠 체험존 조성 지원에도 200억원이나 투입된다.

또 이날 토론회에서 민선 7기 제주도정 출범 후 제시된 공약 사업, 제주지역 문화 정책에 대해 나누는 시간을 가졌다.

패널 토론자로 나선 김동현 제주민예총 정책위원장은 문화는 국민이 누려야 할 기본권으로 정책이 변화하고 있는데 제주는 아직 문화기본권을 누리지 못하고 있다제주도정은 제주만의 콘텐츠를 만들고 이를 유지하기 위한 시스템을 마련하는 등 이에 대한 고민이 필요하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