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람과 뫼 윤영로, 다시 이곳에
가람과 뫼 윤영로, 다시 이곳에
  • 김정은 기자
  • 승인 2019.09.2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귀포문화빳데리충전소, 28일 7시 공연

서귀포시 복합문화공간 서귀포문화빳데리충전소는 28일 오후 7가람과 뫼 윤영로-다시 이곳에공연을 펼친다.

윤영로는 1970~80년대 대중들에게 새로운 음악 감상을 주었던 대중가수로 이번 공연에서 그의 음악에 대한 순수성과 가요를 테이프와 음반으로 사서 듣던 시절의 견실한 음악성을 선물하는 자리가 될 예정이다.

특히 순수한 작가주의를 실천했던 조동진의 음악세계를 추모하는 신곡 2곡이 발표되는 첫 번째 무대로 언더그라운드 포크의 상징적인 뮤지션인 조동진에 대한 윤영로의 지지와 영향을 마주하게 된다. 이 밖에도 김수하 트리오가 세션으로 참여하고 게스트로 허란이 함께한다.

문의 738-5855.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