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의 미래를 비춥니다“
“제주의 미래를 비춥니다“
  • 고봉수 기자
  • 승인 2019.09.2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칠흑 같은 어둠 속에서는 사람도, 사회도, 길을 잃기 쉽습니다, 방향을 잃어 제자리에서 헤매곤 합니다. 제주新보는 올바른 길을 안내하는 바다의 등대가 되려 합니다, 제 아무리 컴컴한 어둠도 한줄기 빛을 이기지 못합니다, 제주新보는 미래를 비추는 그 한줄기 빛이 되려 합니다, 누구나 손 안에 넣을 수 있는 따뜻함이 되려 합니다, 도민과 독자 여러분의 정(情)이 담긴 성원을 부탁드립니다. 고봉수 기자 chkbs9898@jejunews.com
칠흑 같은 어둠 속에서는 사람도, 사회도, 길을 잃기 쉽습니다, 방향을 잃어 제자리에서 헤매곤 합니다. 제주新보는 올바른 길을 안내하는 바다의 등대가 되려 합니다, 제 아무리 컴컴한 어둠도 한줄기 빛을 이기지 못합니다, 제주新보는 미래를 비추는 그 한줄기 빛이 되려 합니다, 누구나 손 안에 넣을 수 있는 따뜻함이 되려 합니다, 도민과 독자 여러분의 정(情)이 담긴 성원을 부탁드립니다. 고봉수 기자 chkbs9898@jeju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