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성곤 "석탄공사, 경영 악화에도 임금 올려"
위성곤 "석탄공사, 경영 악화에도 임금 올려"
  • 김재범 기자
  • 승인 2019.09.2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석탄공사가 2007년부터 12년째 기획재정부 지침에 따른 총인건비 인상률을 위반해온 것으로 드러났다.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소속 위성곤 의원(더불어민주당·서귀포시)이 기획재정부 자료를 분석한 결과 석탄공사가 지속적인 당기순손실 및 200%가 넘는 차입금 의존도에도 총인건비 인상을 계속해온 것으로 나타났다.

기획재정부가 지난 8월 발간한 ‘2018년 공기업 평가보고서에 따르면 석탄공사의 총인건비 인상률은 5.816%로 공기업·준정부기관 예산 편성 지침에 따른 총인건비 누적 인상률 목표(2.6%이내)를 두 배 이상 넘어섰다.

공기업·준정부기관 예산 편성 지침은 공공기관의 방만 경영을 방지·관리하기 위한 가이드라인으로 임금인상률 등을 결정하고 정부는 매년 준수 여부를 확인하게 된다.

특히 석탄공사는 지난 정부 당시 해외자원개발 실패 여파로 2014년 이후 지속적으로 당기순손실을 기록 중이며, 지난해에만 823억원의 적자를 기록했다.

이에 따라 2018년 말 기준 석탄공사의 차입금 의존도가 전년대비 8.57%p 늘어난 219.12%로 자산총액보다 외부 차입금이 2배 이상 많은 실정이다.

이와 관련 위성곤 의원은 공기업이 경영 악화에 대한 책임은 방기한 채 정부 지침까지 어겨가며 임금만 올리는 것은 문제가 있다경영 개선을 위한 자구노력과 함께 정부 지침의 실효성 강화를 위한 대책이 마련돼야 한다고 말했다.

국회=김재범 기자 kimjb@jeju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