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부는 제2공항 기본계획 폐지하라"
"국토부는 제2공항 기본계획 폐지하라"
  • 김두영 기자
  • 승인 2019.10.0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제2공항강행저지비상도민회의 기자회견

제주지역 111개 시민사회단체로 구성된 제주제2공항강행저지비상도민회의는 2일 세종시 정부합동청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국토교통부는 혈세낭비 공항 강요 말고 기본계획을 폐기하라”고 촉구했다.

이들은 “제2공항의 근거로 제시하고 있는 ‘제주 공항인프라 확충 사전타당성 검토 연구’ 용역은 이미 거짓 용역이었음이 밝혀졌다”면서 “거짓과 부실로 점철된 용역 하나로 4년이 넘도록 제주도민들을 기만하고 호도하면서 쓸데없는 공항을 도민들에게 강요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기본계획으로 확정한 제2공항의 역할은 국제선 운용은 포기하고 국내선만 겨우 50% 운영하는 만년 적자에 시달릴 게 뻔하다”며 “박근혜 정부에서 졸속으로 결정된 제2공항 계획을 문재인 정부가 정리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이들은 “국토부는 기본계획 고시 예고를 철회하고 제2공항 계획을 전면 재검토하라”며 “환경부도 국토부의 엉터리 전략환경영향평가를 부동의하고 처음부터 원점 재검토 할 것을 주문하라”고 촉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