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제주서 8번째 SFTS 환자 발생
올해 제주서 8번째 SFTS 환자 발생
  • 김문기 기자
  • 승인 2019.10.0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 들어 제주에서 8번째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SFTS) 환자가 발생했다.

3일 서귀포시 동부보건소(소장 강미애)에 따르면 지역에 거주하는 A씨(63)가 지난 1일 제주대학교병원에서 SFTS 양성 판정을 받았다.

A씨는 지난달 7일 성묘를 다녀온 후 같은달 24일부터 발열과 근육통, 구토 등의 증세를 보여 병원에서 치료를 받아온 것으로 알려졌다.

SFTS는 야생진드기에 물려 감염되는 질환으로 고열, 근육통, 구토, 설사 등의 증상이 감기나 소화기질환 증상과 비슷해 보이지만 혈소판과 백혈구 감소, 의식저하 등의 신경학적 증상을 보인다.

예방을 위해서는 야외활동 시 긴소매 옷와 긴 바지를 입고 장갑을 착용해 피부 노출을 최소화해야 한다.

오정열 동부보건소 감염병관리팀장은 “야외활동 후 2시간 이내 고열과 구토, 설사 등 소화기증상이 있을 겨우 즉시 의료기관을 방문해 진료를 받아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올해 들어 지난 2일까지 전국적으로 164명의 SFTS 환자가 발생했고 제주에서는 A씨가 8번째 환자다.

<김문기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