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부의 '이심전심'…갤러리비오톱, 'JRJS'展
부부의 '이심전심'…갤러리비오톱, 'JRJS'展
  • 김정은 기자
  • 승인 2019.10.0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8~18일까지…첫 부부 기획전시 마련
작업실 공유하며 자연 소재로 전시
박준석 作.
박준석 作.

부부가 돼 제주지역에 정착한지 4년째를 맞은 박준석·최재령 부부가 처음으로 함께 기획전시를 연다.

갤러리비오톱(대표 김해곤)8일부터 18일까지 ‘JRJS’ 을 마련한다.

이들은 그동안 다르게 자란 생활환경, 생활 방식, 습관을 맞춰나가면서 각자의 작품 활동을 하고 삶을 이어나가기 급급했다. ‘부부작가’, ‘화가부부라는 이름으로 활동하며 최근 관심있게 보는 것들, 그림을 그리는 방법, 서로의 작품의 대해 이야기를 나누지만 아직까지 함께 전시를 한 적이 없었다.

하지만 올해는 작업실까지 공유하며 전시를 함께 열기로 했고, 작품을 준비하는 동안 이미지를 대하는 방식이 비슷하다는 것, 각자 작품을 제작하는 방법에 있어서 접점을 찾게 됐다.

박준석 작가는 재현을 넘어서 자연의 개념과 의미를 담아낼 수 있는 가장 자연스러운 모습을 그리기 위해, 나무를 관찰하고 속성을 파헤쳐 자연의 부분 모습을 연결하고 포착해 표현한다.

 

최재령 作.
최재령 作.

최재령 작가는 영상 이미지 또는 영화와 같은 장면들의 움직임을 연결하고 이미지를 통한 느낌이나 순간적인 감정을 포착해 회화 작품으로 표현한다.

이 둘의 작품에 대한 태도는 지속적으로 작품 활동을 이어가고 제주에서의 삶을 유지하고 싶은 소망으로도 볼 수 있다.

김정은 기자 kje0317@jeju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