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깨가 굳고 아파요- 동결견 혹은 오십견에 대해
어깨가 굳고 아파요- 동결견 혹은 오십견에 대해
  • 제주신보
  • 승인 2019.10.0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병원 통증클리닉 서혜진 과장(마취통증의학과 전문의)
서혜진 과장
서혜진 과장

오십견, 중년 이후로 접어들면서 한 번쯤은 입에 올리게 되는 병명입니다. 보통 어깨를 올리거나 돌릴 때 뻐근하고 쿡쿡 쑤시는 통증이 느껴지며, 어깨가 굳은 것 같은 느낌이 드는데요.

엄밀히 말하면 오십견은 40~50대 발생하는 다양한 어깨 질환을 총칭하는 말이고 정확한 진단명은 동결견 혹은 유착성 관절낭염이라고 합니다. 어깨의 관절낭에 어떤 이유로 인해 염증이 발생하고 오그라들어 관절 내의 관절액이 줄어들게 되고 팔을 움직일 때 억지로 늘어나면서 심한 통증과 운동의 제한을 느끼게 되는 질환입니다.

간혹 시간이 흐르면서 자발적으로 관절 운동이 증가하고 통증이 감소하기도 하지만, 정상범위로 돌아가지는 못하는 경우가 많고 다시 발생할 가능성도 높습니다. 따라서 오십견으로 인해 통증을 느끼고 있다면 적극적으로 통증을 치료하고 굳은 어깨를 풀어주는 것이 바람직합니다.

동결견은 특별한 병변 없이 일차적으로 일어나는 특발성과 다른 병의 영향으로 나타나는 이차성 동결견으로 크게 구분할 수 있습니다. 당뇨가 있거나 뇌졸중, 결환조직 질환, 대사질환같이 전신적 질환 이외에도 근육의 파열 염증 소견에 의해 이차적으로 발생할 수 있습니다.

이차성의 경우 원인 질환의 근본적인 치료가 선행돼야 하고 특발성일 경우 통증이 심한 경우 주사 치료와 운동치료를 같이 하는 것이 좋습니다. 관절 주머니에 염증이 생겨서 동결견이 생기는 것이므로 염증을 줄이는 약물을 관절에 주사하면 통증을 줄일 수 있습니다. 운동치료는 스트레칭과 어깨 근육 강화 운동을 병행해야 합니다.

근력 강화 운동 전에는 스트레칭을 먼저 해야 통증이 덜합니다. 스트레칭은 따뜻한 곳에서 하도록 하고, 운동 범위는 살짝 통증을 느끼는 정도로 하는 것이 좋습니다. 철봉에 매달리는 등의 운동은 어깨 근육의 손상이 있을 수 있으므로 피합니다.

환자분들을 보면 약물치료만 받고 운동 치료를 소홀히 하는 경우도 있고, 반대로 운동에 의지해 지나치게 무리하는 경우도 있습니다. 당연히 둘 다 좋은 방법은 아닙니다. 운동을 경시하면 어깨가 빨리, 많이 굳게 되므로 적절히 운동을 해야 합니다. 과하게 운동하는 경우는 이렇게 비유할 수 있습니다. 불이 난 곳(어깨)에 물을 부어(약물 주사) 급하게 불을 꺼도, 그 안에 불씨는 살아 있습니다. 환자가 통증이 줄었다고 과도하게 운동을 하면 이 불씨가 다시 큰불로 번집니다. 2~4주 정도는 과도한 운동은 삼가야 완전히 재로 변하게 됩니다.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오십견을 단순한 근육통으로 오인하거나 시간이 지나면 나아진다는 잘못된 상식 때문에 그저 내버려두는 것입니다. 어깨가 굳고 아픈 오십견, 적극적으로 치료에 나서야 소중한 건강과 일상을 지킬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