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대통령 “태풍 특별재난지역 선포 서둘러 지원”
文 대통령 “태풍 특별재난지역 선포 서둘러 지원”
  • 김재범 기자
  • 승인 2019.10.0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국 대전’에 “국민의 다양한 목소리 엄중한 마음으로 들어” 언급
문재인 대통령이 7일 오후 청와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7일 오후 청와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제18호 태풍 미탁피해와 관련 7정부는 공공시설뿐 아니라 사유시설의 응급복구에도 행정력을 충분히 지원하고 이재민들의 긴급구호에 최선을 다하겠다특별재난지역 선포를 서둘러 정부 지원이 조기에 이루어질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청와대 여민관에서 수석·보좌관회의를 주재하고 인명피해가 컸고, 이재민도 적지 않다. 사망자와 유가족, 아직 찾지 못한 실종자 가족들께 깊은 애도와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이번 태풍 피해에서 가장 두드리지는 것은 가을 태풍의 집중호우에 따른 축대 붕괴와 산사태 등이 큰 인명피해로 이어졌다는 점이라며 정부는 지지체와 협력해 집중호우에 취약한 지역과 시설에 대한 대대적인 점검과 함께 안전관리를 전반적으로 강화하는 대책을 실효성 있게 세워달라고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또 검찰 개혁과 조국 법무부장관 사퇴 촉구 등을 둘러싸고 열리고 있는 대규모 집회와 관련 국민의 다양한 목소리를 엄중한 마음으로 들었다고 언급했다.

이와 함께 정치적 사안에 대해 국민 의견이 나뉘는 것은 있을 수 있는 일이며 국론 분열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대의정치가 충분히 민의를 반영하지 못한다고 생각할 때 국민이 직접 정치적 의사표시를 하는 것은 대의민주주의를 보완하는 직접 민주주의 행위로서 긍정적인 측면도 있다고 본다는 입장을 피력했다.

정치권에 대해서는 산적한 국정과 민생 전반을 함께 살펴달라는 당부 말씀을 드린다국회는 공수처법과 수사권 조정 법안 등 검찰 개혁과 관련된 법안들을 조속히 처리해 주시길 당부 드린다고 말했다.

법무부와 검찰에 대해서도 엄정한 수사를 보장하는 한편 법 개정 없이 할 수 있는 개혁에 대해서는 속도를 내 주시기 바란다검찰 개혁에 있어서 법무부와 검찰은 각자 역할이 다를 수는 있지만 크게 보면 한몸이라는 사실을 유념해 주실 것을 특별히 당부한다고 전했다.

청와대=김재범 기자 kimjb@jeju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