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2상황실에 상습적 폭언한 50대 구속돼
112상황실에 상습적 폭언한 50대 구속돼
  • 강경훈 기자
  • 승인 2019.10.0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12상황실에 상습적으로 전화를 걸어 600차례 가까이 폭언을 한 50대가 경찰에 구속됐다.

제주동부경찰서는 1년여 동안 5000번 넘게 112상황실에 전화를 걸어 600차례 가까이 폭언을 한 송모씨(54)를 정보통신법 위반 혐의로 구속했다고 7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송씨는 지난해 9월부터 이달 2일까지 약 1년간 5000번 넘게 112로 전화해 600차례가량 폭언을 한 혐의를 받고 있다.

송씨는 술에 취해 112에 전화했는데 경찰이 하소연을 들어주지 않아 폭언을 했다고 경찰에 진술했다.

송씨는 지난 2일에만 200번 넘게 112에 전화를 걸고 폭언을 일삼아 구속됐다.

경찰 조사 결과 송씨는 일용직으로 여관을 전전하며 생활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송씨는 앞서 추석 연휴였던 지난달 12일에도 비슷한 범행을 저질러 경찰에 검거됐다가 풀려나기도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