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2공항, 제주 경제지도 바꿀 것”
“제2공항, 제주 경제지도 바꿀 것”
  • 김승범 기자
  • 승인 2019.10.0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회 국토위 국감 인사말서 관심 당부
태풍 등 자연재난 피해 지원도 요청

제주특별자치도를 상대로 한 국회 국토교통위원회(위원장 박순자, 이하 국토위) 국정감사가 8일 오전 제주도청 대회의실에서 시작됐다.

원희룡 지사는 이날 국감에서 인사말을 통해 태풍 등 자연재난 피해 지원, 제주 제2공항 추진 지원, 아프리카 돼지열병 방역 지원 등을 요청했다.

원 지사는 “최근 제주도는 가을장마와 3차례의 태풍, 우박, 돌풍 등 사상 유례가 없는 연이은 자연재해로 많은 피해가 발생해 농민들의 어려움과 고통이 너무나 크다”며 “그러나 정부의 특별재난지역에 포함되지 않아 급한 대로 제주도 차원에서 재난지역에 준하는 특별대책을 마련해 긴급 복구지원 등을 추진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가용 가능한 예비비 등을 총동원해 1차적으로 3230억원 규모의 특별 지원대책을 수립해 발표했지만 국회 차원의 관심과 지원이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이와 함께 원 지사는 “연일 계속되는 육지발 아프리카돼지열병 발병소식에 제주도는 계엄령 수준의 비상사태를 선포하고, 돼지사육 밀집지역과 공항, 항만 등 아프리카 돼지열병 원천봉쇄를 위해 만전을 기하고 있다”며 “양돈농가와 도정은 하루하루가 비상인 상황이다. 이런 점들을 감안해 지원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특히 원 지사는 제주 제2공항을 도민들의 오랜 숙원사업이라고 강조하며 지원을 요청했다.

원 지사는 “제주 사상 최대 규모의 국책사업이며 역대 대통령, 국회의원, 도지사 후보와 정당들의 공약에서 빠진 적이 없는 제주 제2공항은 이제 국토교통부의 기본계획 고시를 눈앞에 두고 있다”며 “제주 제2공항은 제주의 수용능력을 넘는 관광객을 무제한으로 유치하기 위한 것이 아니라 현재 관광객보다 조금 더 여유를 두고 산정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제주도는 국책사업인 제주 제2공항 건설 사업을 뒷받침하기 위해 오랜 기간 도민의 뜻을 모아 왔고, 제2공항 건설의 필요성은 공론화 과정 속에서 이미 확인됐다”며 “반대하시는 분들의 우려와 걱정이 어디에 있는지도 잘 알고 있다. 이제는 결정해야 할 때”라고 피력했다.

특히 원 지사는 “제주 제2공항은 제주의 균형발전도 견인하고, 제2공항 연계 제주발전계획은 그야말로 제주의 경제 지도를 완전히 바꿀 것”이라며 “제주 제2공항 건설에 대한 아낌없는 관심을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