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학교 비정규직, 17일 총파업 투쟁 예고
제주 학교 비정규직, 17일 총파업 투쟁 예고
  • 진주리 기자
  • 승인 2019.10.0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3일까지 근로조건 교섭 진행...교섭 파행 시 2차 총파업

오는 13일 학교비정규직(교육공무직) 근로조건 교섭 기한을 넘기면 오는 17~18일 이틀간 전국 학교의 급식·돌봄대란이 다시 재연될 것으로 보인다.
제주학교비정규직연대회의는 7일 성명서를 내고 “공정임금제와 정규직화를 약속했던 정부와 교육감들은 책임감을 갖고 직접 교섭에 나와 약속을 지킬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고 밝혔다.
지난 4월 임금교섭이 시작된 이후 학비연대는 기본급 6.24% 인상안을 비롯해 ▲근속수당 월 7500원 인상 및 상한 폐지 ▲근속수당 가산급 신설 ▲명절휴가비·정기상여금·복지비 인상 ▲9급 공무원 초봉 80% 수준으로 공정임금제 실현 등 6대 요구안을, 교육당국은 임금동결안을 고수해왔다.
학비연대가 지난 7월 3~5일 사흘간 1차 총파업을 벌인 후 교육당국은 기본급 1.8% 인상률에 교통비·직종수당을 적용한 0.9% 추가인상안과 직종간 기본급을 차등 인상한다는 내용의 최종안을 제시했지만 결국 합의점을 찾지 못하고 결렬됐다.
13일까지 교섭이 파행을 겪을 시 학비연대에 참여하는 전국학교비정규직노동조합, 전국교육공무직본부, 전국여성노동조합은 17~18일 2차 총파업에 돌입할 예정이다.
제주학교비정규직연대회의는 “교육 당국은 성실한 교섭을 통해 학교 비정규직(교육공무직) 처우개선과 임금체계 개선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약속했고 우리는 다시 한번 성실 교섭 약속을 믿고 파업을 중단하고 업무에 복귀했다”며 “3개월이 지났지만 교육 당국은 비정규직 차별 해소를 위한 어떠한 성의 있는 대안도 제시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