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국제회의를 유치한다
나는 국제회의를 유치한다
  • 제주신보
  • 승인 2019.10.0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지헌, 제주컨벤션뷰로

대학 3학년 때 수업으로 우연히 알게 된 MICE산업은 진로 선택을 고민하던 나에게 매력적인 분야였다.

부푼 꿈을 안고 올해 5월, 제주컨벤션뷰로에 입사한 나는 현실에 맞닥뜨리게 됐다. 행사를 발굴하기 위해 출장을 가서 사람들을 만나야 했고, 발굴한 행사를 유치하기 위해선 왜 제주가 다른 지역보다 특별한지 설득해야 했다. 사람들이 제주에 원하는 것이 무엇인지 정확히 파악해야 했고, 그렇기에 제주에 대해 많이 알고 있어야 했다.

무엇보다 모든 일이 생각대로 되지는 않을 때도 있었다. 유치 활동 일정이 계획대로 되지 않기도 했고, 학회 임원들과의 미팅이 주최 측 사정으로 취소되기도 했다. 이런 점들은 막연한 꿈을 갖고 있던 나에게 현실은 쉽지 않다는 것을 가르쳐 주었다.

이렇게 힘들 때 마다 내게 힘을 주었던 것이 바로 보람이었다. 힘든 출장에서 행사를 발굴했을 때, 많은 시간을 쏟아 국제회의 유치제안서를 완성했을 때, 학회 임원들 앞에서 설명회를 성공적으로 개최했을 때 한 단계 성장한 나를 보며 보람을 느꼈다.

MICE산업에 관심을 가진 이후로 MICE에 대한 공부를 하며 지식을 쌓았다고 생각했지만, MICE산업에선 현장의 경험이 중요했다. 사회초년생인 나는 아직 경험도 부족하고 실수도 많이 하고 어려워하는 것도 많다.

하지만 도민들에게 도움을 주는 일을 하고 있다는 보람과 자부심은 어려움을 이겨내고 성장하는 원동력이 됐다. 앞으로도 제주와 지역주민들을 위해 많은 행사를 유치하고, 도민들에게 MICE의 중요성을 알려 MICE 목적지 제주를 실현해 나가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