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지역 국공립 유치원 여전히 ‘좁은문’
제주지역 국공립 유치원 여전히 ‘좁은문’
  • 진주리 기자
  • 승인 2019.10.1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증설 불구 수요 충족 못해…원도심은 원아 부족

교육당국이 국공립 유치원 수요 충족을 위해 초등학교 병설유치원 학급 신·증설에 나서고 있으나 수요 불균형은 여전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제주시 인구밀집지역 등은 공급이 수요를 따라가지 못하는 데 반해 원도심 등은 모집 인원이 정원의 절반에도 못 미치는 경우가 발생, 지역 간 불균형에 대한 대책 마련도 필요한 실정이다.

10일 제주특별자치도교육청에 따르면 2020학년도 만3~5세 취학수요조사 결과 6660명이 병설유치원에 다니기를 선호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내년도 병설유치원 모집 인원은 176학급 4250명으로, 취학수요조사 결과와 대비했을 때 수요를 모두 소화하지 못할 것으로 우려된다.

더구나 이 중 만3~4세 아동의 경우는 읍면지역이나 원도심 등 일부 지역을 제외하고는 사립 유치원이 전담하고 있는 상황이다.

내년 사립 유치원에서는 119학급 3419명을 수용할 계획이다.

4세 자녀를 둔 박지혜씨(제주시 노형동)교육비나 교육과정 연계성을 따져봤을 때 아무래도 사립보다는 공립을 선호하게 되는데 지원율이 만만치 않다고 토로했다.

특히 병설유치원에 대한 높은 수요에도 불구, 지역 간 불균형 문제가 야기되고 있다. 올해 도내 원도심 지역의 일도초(43.8%)와 제주남초(41.7%)는 모집 정원(48)의 절반조차 채우지 못했다. 이는 원도심 공동화 현상 등으로 인한 학생 수 불균형 문제가 유치원으로까지 확대된 데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반면 신제주 권역 및 아라·삼화 등의 주거밀집지역에는 쏠림 현상이 심화되고 있어 이 같은 수요 불균형에 대한 대책이 요구되고 있다.

도교육청 관계자는 원도심 지역 유치원의 원아 모집이 잘 될 수 있도록 차별화된 프로그램 개발 등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한편 도교육청은 ‘2020~2022학년도 유아배치계획에 따라 내년 도순초 병설유치원을 신설하는 등 학급 11개를 확충할 방침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