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人 에너지, 평화·번영 동력 되길”
“제주人 에너지, 평화·번영 동력 되길”
  • 김두영 기자
  • 승인 2019.10.1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9 세계제주인대회 개최
전 세계 20개국 580명 참가
화합 다지고 경험·지식 공유

전 세계 제주인들이 한자리에 모여 화합을 다지고, 제주 미래 발전 방안을 논의하는 2019 세계제주인대회가 지난 12일부터 3일간 도내 일원에서 열렸다.
전 세계 제주인들이 한자리에 모여 화합을 다지고, 제주 미래 발전 방안을 논의하는 2019 세계제주인대회가 지난 12일부터 3일간 도내 일원에서 열렸다.

전 세계 제주인들이 한 자리에 모여 화합을 다지고 제주 미래 발전 방안을 논의하는 ‘2019 세계제주인대회’가 성황리에 펼쳐졌다.

‘더 커지는 제주, 글로벌 제주인 하나 되다’를 주제로 지난 12일부터 3일간 진행된 이번 대회에는 전 세계 20개국에서 580여 명의 재외도민들이 고향 제주를 방문했다.

특히 일제강점기 말 강제 징용돼 사할린으로 이주했던 재외동포 중 안산, 오산에 거주하는 제주출신 동포 31명과 사할린 거주 재외동포 6명, 생활고를 해결하기 위해 부산과 경남, 전남 어촌마을로 떠난 해녀 32명도 이번 대회에 함께했다.

대회 첫날인 12일에는 고향 제주를 방문한 재외도민들을 환영하는 거리 퍼레이드 등 다양한 환영행사가 펼쳐졌다.

13일에는 제주 아일랜드 다아스포라 포럼, 전통문화 체험, 협력 프로그램, 제주인 화합의 밤 등의 행사를 통해 재외제주인들간 화합을 다지고 다양한 분야에서 활동하는 재외도민들의 경험과 지식을 공유하는 자리가 마련됐다.

우선 제주아일랜드 디아스포라 포럼에서는 신용하 서울대학교 명예교수가 ‘탐라국의 성립의 현재적 의미’라는 주제의 기조강연에 이어 김봉현 제주평화연구원장, 강영희 서부경남제주특별자치도민회장 등의 주제발표가 이뤄졌다.

제주인 성공스토리 토크쇼에서는 고상구 K&K 트레이딩 회장과 박정희 미국 연방정부 공무원, 문정애 민단히로시마현본부 사무국장, 박상원 홍콩폴리테크닉대학교 호텔관광학과 교수 등의 발표가 진행됐다.

특히 13일 저녁에는 전 세계 130만 제주인의 존재와 중요성을 널리 알리고, 제주인으로서의 긍지와 자부심을 갖추기 위한 ‘세계 제주인의 날’ 선포와 함께 홍보대사를 위촉하는 자리도 마련됐다.

이번 대회 명예조직위원장을 맡고 있는 원희룡 제주특별자치도지사는 환영사를 통해 “제주가 고향인 우리 모두는 운명공동체이며, 고향 제주는 우리를 하나로 묶는 구심점”이라며 “이번 대회를 통해 결집된 제주인의 에너지가 제주를 넘어 대한민국 발전을 견인하고 지구촌 평화와 번영을 앞당기는 동력이 되길 기대한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