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월동채소 경쟁력 확보 위해 생산자조직화 시급
제주 월동채소 경쟁력 확보 위해 생산자조직화 시급
  • 김승범 기자
  • 승인 2019.10.1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도의회 행자위·농수축위, 제주연구원 공동 정책토론회 개최

우리나라 월동채소 주산지인 제주가 경쟁력을 갖기 위해 생산자조직화가 시급하다는 제언이 나왔다.

제주특별자치도의회 행정자치위원회(위원장 강성균)·농수축경제위원회(위원장 고용호), 제주연구원(원장 김동전) 공동으로 14일 의원회관 대회의실에서 ‘제주산 월동채소 경쟁력 확보를 위한 산지유통기능 확대방안 정책토론회’를 개최했다.

이날 안경아 제주연구원 책임연구원은 ‘제주산 월동채소 수급현황과 산지유통 기능 확대 필요성’ 주제발표를 통해 “행정 주도 수급 정책의 한계를 극복하기 위해 생산자(농가)조직 주도로 산지유통을 확대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안 연구원은 “수집과 중계, 도매 등 유통기능이 산지에서 이뤄지도록 생산자조직화를 하고, 출하창구를 단일화해야 한다”고 제언했다.

권승구 동국대 교수는 ‘엽근채류 유통환경 변화와 산지유통 대응방향’ 발표를 통해 “사방이 바다인 제주는 농산물 생산 및 유통 관리 기능성이 타 지역에 비해 월등히 우수하다”며 지역의 장점을 최대한 살려야 한다고 조언했다.

이어 “생산자의 자발적이고 주체적인 참여 의식은 매우 미흡하다”며 “다양한 지원은 정부와 지자체의 도움이 가능하지만 향후 유통관련 시장 대응 노력은 생산자의 적극적인 참여 없이는 개선 가능성이 거의 불가능하다”고 말했다.

하석건 한서아그리코 대표는 프랑스 사례를 소개하며 생산자조직 활동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하 대표는 “생산자조직화는 생산자 이익 향상과 채소산업 발전의 주춧돌이다. 생산자조직은 전량출하 및 판매창구 단일화가 기본”이라며 “생산자조직화의 성공요소는 해당 산업을 성공시키고자 하는 의지, 조직원들의 동질성, 엄격한 규칙, 도전에 대한 열정 등”이라고 조언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