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별재난지역 선포·해상운송비 지원 절실"
"특별재난지역 선포·해상운송비 지원 절실"
  • 강재병 기자
  • 승인 2019.10.1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회 농해수위 제주도 대상 현지 국정감사
황주홍 위원장 등 의원 18명 참여해 현안 질의
원 지사 "신항만 개발, 아프리카 돼지열병 방역 지원" 등 요청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위원장 황주홍)가 15일 오전 제주도청 대회의실에서 제주특별자치도를 대상으로 국정감사를 진행하고 있다. 고봉수 기자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위원장 황주홍)가 15일 오전 제주도청 대회의실에서 제주특별자치도를 대상으로 국정감사를 진행하고 있다. 고봉수 기자

제주특별자치도를 대상으로 한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위원장 황주홍)의 국정감사가 15일 오전 제주도청 대회의실에서 시작됐다.

이날 제주도 현지 국감에는 황주홍 위원장을 비롯해 18명의 국회의원들이 참석해 제주지역 현안에 대해 집중 질의하고 대책을 주문했다.

원희룡 지사는 인사말을 통해 대외적인 악재 속에서 유래없는 가을장마와 3번의 태풍, 돌풍, 우박으로 제주 농어업인들에게 깊은 시름을 안겨 주었다이런 사정임에도 특별재난지역 선포에 농작물 피해는 제외돼 특별재난지역 선포 지정이 어려운 상황이라며 특별재난지역 선포와 지원을 요청했다.

원 지사는 이어 육지발 아프리카 돼지열병 발병소식에 제주 축산농가 또한 비상상황이다. 제주도는 계엄령 수준의 비상사태를 선포하고 제주에서의 발병을 막기 위해 모든 행정력을 동원하고 있다며 국회 차원의 관심과 지원을 당부했다.

원 지사는 특히 제주의 1차 산업은 제주의 생명산업이다. 전국평균보다 5배 이상 높은 11.7% 비중과 4면이 바다로 둘러싸인 환경을 고려할 때 국가 차원의 해상운송비 지원이 반드시 필요하다현 대통령의 후보시절 공약사항이며, 저 또한 수차례 기재부를 방문해 요청했지만 올해도 기재부 문턱을 넘지 못했다며 해상운송비 지원에 대한 국회의 지원을 요청했다.

아울러 지난 8월 기본계획이 고시된 신항만 개발 사업은 2040년까지 28662억원이 투자될 대규모 사업이라며 제주 제2공항 건설과 함께 제주 신항만 개발 사업이 제주 지역경제를 살리고 제주의 경제지도를 바꿀 것이며 제주가 해양관광산업의 중심으로 도약하는데 핵심적인 역할을 하게 될 것이라며 신항만 개발 사업에 대한 관심을 요청했다.

이와 함께 원 지사는 감귤유통센터 주 52시간제 적용 예외, 제주 말산업 지속성장체계 구축을 위한 국비 지원 확대, 연승어선 조업편의 시설 제도 개선, 제주특별법 개정안 국회 조속 통과, 제주4.3특별법 개정안 조속 통과 등을 건의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