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료폐기물 증가하는데 처리시설은 전무
의료폐기물 증가하는데 처리시설은 전무
  • 김종광 기자
  • 승인 2019.10.1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7년 1792t·2008년比 3.4배 증가…도외 처리 한계·대책 절실
허술한 관리 속에 쌓이는 불법 의료폐기물
허술한 관리 속에 쌓이는 불법 의료폐기물

인구 고령화로 인한 요양시설 증가와 의료서비스 이용 증가로 인해 의료폐기물 발생량이 증가하고 있지만, 제주지역의 경우 의료페기물 전용 소각시설이 한 곳도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14일 제주특별자치도에 따르면 의료폐기물은 지난 2008년 519t에서 2017년 1792t으로 3.4배나 증가했다. 전국적으로도 2008년 9만1000t에서 2017년 21만9000t으로 2.5배나 증가했다.

의료폐기물은 인체에 감염 등 위해를 줄 우려가 있는 폐기물과 인체 조직 등 적출물, 실험동물의 사체 등 보건·환경보호 상 특별한 관리가 필요하다고 인정되는 폐기물이다.

감염 등의 위험이 있기 때문에 전용용기로 배출해, 밀폐 상태로 보관해 전용 차량으로 수집·운반되며, 전용 소각시설 또는 멸균시설에서 처분돼야 한다.

의료폐기물 전용 소각시설은 전국에 총 14개가 있으며, 경기지역 3곳, 경북지역 3곳, 충남지역 2곳, 경남·부산·전남·울산·충북지역에 각각 1개가 있다. 강원과 제주지역에는 전용 소각시설이 없다. 현재 제주지역에서 발생한 의료폐기물은 전량 도외로 이동·소각 처리되고 있다.

문제는 의료폐기물을 처리하는 전국 14곳 지정소각장의 처리용량은 연 21만6000t으로, 의료폐기물 소각장이 절대적으로 부족한 상황에서 계속해서 늘어나는 의료폐기물을 감당하지 못하고 있기 때문이다.

이와 관련, 환경부는 “의료폐기물발생량 저감을 위해 비감염병환자의 기저귀를 의료폐기물에서 제외하고 의료폐기물 분리배출을 강화하고 있다”며 “현재 의료폐기물 소각시설 확충을 위해 지방자치단체와 협의하고 있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