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대통령 “2030년까지 미래차 경쟁력 1등 국가”
文 대통령 “2030년까지 미래차 경쟁력 1등 국가”
  • 김재범 기자
  • 승인 2019.10.1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래차산업 국가비전 선포식서 밝혀
내년 자율주행 여객·물류 시범운행지구 선정

문재인 대통령은 15“2030년 신규 차량의 30%는 수소차와 전기차로 생산되고, 50% 이상이 자율주행차로 만들어질 것이라며 우리의 목표는 2030년까지 미래차 경쟁력 1등 국가가 되는 것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경기도 화성시 소재 현대자동차 남양연구소에서 열린 미래차산업 국가비전 선포식에 참석, “미래차 시대에 추격자가 아니라 기술 선도국이 될 수 있는 기회를 맞았다. 이 기회를 살려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우리는 이미 세계 최고의 전기차·수소차 기술력을 입증했다미래차의 핵심인 배터리·반도체·IT(정보통신) 기술도 세계 최고이다. 여기에 세계에서 가장 빠른 이동통신망을 결합하면 자율주행을 선도하고, 미래차 시장을 선점할 수 있다. 우리의 기준이 국제표준이 될 수 있는 시대가 결코 꿈이 아니라고 자신감을 보였다.

문 대통령은 정부의 세 가지 정책 방향을 소개하면서 우선 전기차·수소차의 신차 판매 비중을 203033%, 세계 1위 수준으로 늘리고, 세계 시장점유율 10%를 달성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이를 위해 자동차 제조사에 대한 친환경차 보급목표제 시행, 소형차량·버스·택시·트럭 등 내수시장 확대, 2025년까지 전기차 급속충전기 15000 기 설치, 2030년까지 총 660기의 수소충전소 구축 계획을 소개했다.

둘째로 세계에서 가장 먼저 자율주행을 상용화하겠다주요 도로 완전 자율주행 상용화 목표 시기도 2030년에서 2027년으로 앞당겨 실현할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특히 자율주행 서비스 시장은 규제샌드박스, 규제자유특구를 통해 규제 완화에 더욱 속도를 내겠다내년에 자율주행 여객·물류 시범운행지구를 선정해 운수사업을 허용하겠다고 전했다.

셋째로 미래차 산업을 이끌어갈 혁신하고 상생하는 생태계를 만들겠다우리 기업들은 미래차 분야에 앞으로 10년간 60조원을 투자할 계획이다. 정부도 미래차 부품·소재 기술 개발과 실증에 22000억원을 투자하겠다고 설명했다.

이와 함께 스마트 시티는 대규모 미래차 실험장이 되어 국민들이 미래차 서비스를 체감하고, 기업들이 제품의 성능과 안전성을 테스트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할 것이라며 지역 거점별 기술 실증단지를 조성해 중소·중견 기업과 벤처 기업들이 마음껏 이용할 수 있게 하겠다고 언급했다.

한편 이날 현대차그룹과 중소·중견·스타트업은 협업 생태계 구축을 위한 2건의 상생협력 협약을 체결했다.

김재범 기자 kimjb@jeju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