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대통령 “부마항쟁 피해자 명예회복·보상 힘 쏟겠다”
文 대통령 “부마항쟁 피해자 명예회복·보상 힘 쏟겠다”
  • 김재범 기자
  • 승인 2019.10.1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6일 첫 정부 주관 기념식 참석...“모든 권력기관은 국민 위해 존재”

문재인 대통령은 16정부는 부마민주항쟁의 진상 규명과 피해자들의 명예회복, 보상에 더욱 힘을 쏟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경남 창원시 소재 경남대 대운동장에서 열린 제40주년 부마민주항쟁 기념사를 통해 지난 9월 부마민주항쟁이 국가기념일로 지정되고 처음으로 정부 주관 기념식이 열린다며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숫자로만 남아있는 항쟁의 주역들과 피해자들이 자신의 이름을 찾고 명예를 회복하도록 할 것이며, 국가폭력 가해자들의 책임 소재도 철저히 규명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국회에 계류 중인 부마민주항쟁의 진상 조사 기간 연장과 관련자 예우에 대한 법률 제·개정안의 조속한 통과를 위해서도 노력하겠다고 언급했다.

“4·19혁명, 부마민주항쟁, 5·18광주민주화운동, 6·10민주항쟁과 2016년 촛불혁명에 이르기까지 우리에게 민주항쟁의 위대한 역사가 있는 한 어떤 권력도 국민 위에 군림할 수 없다고 말했다.

특히 지금 국민은 더 많은 민주주의와 더 좋은 민주주의를 요구하고 있다모든 권력기관은 조직 자체를 위해서가 아니라 국민을 위해서 존재한다는 민주주의의 상식을 명심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재범 기자 kimjb@jeju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