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라가는 “농心“
말라가는 “농心“
  • 고봉수 기자
  • 승인 2019.10.1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6일 구좌읍 하도리 소재 한 무밭에 지난 태풍과 폭우에 침수되었던 부분이 물이 빠지며 땅이 갈라지고 있는 가운데 한 농민이 주변을 둘러보고 있다. 고봉수 기자 chkbs9898@jeju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