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유정, 의붓아들 살해혐의 사건 제주지검 이송
고유정, 의붓아들 살해혐의 사건 제주지검 이송
  • 좌동철 기자
  • 승인 2019.10.1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 남편 살해.유기 사건과 병합 예상...의붓아들 사건도 법정 공방 예고

전 남편을 살해한 뒤 유기한 혐의로 구속기소된 고유정(36)의 의붓아들 사망사건도 제주지검으로 넘겨졌다.

이에 따라 고유정이 의붓아들을 살해했는지에 대한 최종 판단도 제주지검의 몫이 됐다.

청주지검은 고유정의 의붓아들 사망 사건에 대한 조사를 마치고, 사건을 제주지검으로 이송했다고 16일 밝혔다.

제주지검은 조만간 고씨에 대해 대면조사를 진행해 추가 기소 여부를 판단할 예정이다.

제주지검이 의붓아들 A군(5)의 살해 혐의로 고유정을 기소하면 전 남편 살해 사건의 1심 재판 상황에 따라 두 사건의 병합 시기가 결정될 전망이다.

앞서 청주상당경찰서는 지난달 30일 의붓아들 A군이 잠을 자는 사이 몸을 눌러 숨지게 한 혐의(살인)로 고씨를 입건하고, 기소 의견으로 청주지검에 송치했다.

고씨와 함께 용의 선상에 올랐던 고씨의 현 남편이자 A군의 아버지인 B씨(37)에 대해서는 무혐의 처분을 내렸다.

경찰은 고유정 현 남편의 모발에서 수면유도제 성분이 검출된 점과 A군이 숨진 날 새벽 고씨가 깨어있었던 정황 등을 토대로 고씨를 의붓아들 살해범으로 지목했다.

전 남편 살해 혐의를 받는 고씨의 구속 기한은 오는 12월 말까지다. 향후 의붓아들 살해 사건에 대한 재판이 시작되면 전 남편 살해 사건만큼이나 치열한 법정 공방이 예상되고 있다.

고유정은 “사건 당일 남편과 아들과 떨어져 다른 방에서 잠을 잤으며 아침에 깨어보니 아들이 숨져 있었다. 왜 사망했는지 모르겠다”며 혐의를 부인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