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출신 현기영 작가 은관문화훈장 수훈자 선정
제주 출신 현기영 작가 은관문화훈장 수훈자 선정
  • 고시연 기자
  • 승인 2019.10.1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체부, ‘2019년 문화예술 발전 유공자’ 문학 부문에 현 작가 선정
시상식 오는 22일 오후 2시 서울 국립국악원서 열려

제주 출신 현기영 작가(78)가 은관문화훈장 수훈자로 선정됐다.

문화체육관광부는 17‘2019년 문화예술 발전 유공자로 현 작가를 포함해 문화훈장수훈자 18, ‘대한민국 문화예술상(대통령 표창)’ 수상자 5, ‘오늘의 젊은 예술가상(문체부 장관 표창)’ 수상자 7명 등 총 30명을 선정·발표했다.

문체부는 1978년 제주4·3을 배경으로 암울한 역사를 세상에 드러낸 소설 순이삼촌을 통해 치유와 추모의 당위성을 확산시키고 제주 4·3연구소 창립을 주도한 점을 높이 평가, 현 작가를 문학 부분 은관문화훈장 수훈자로 선정했다.

민족문학작가회의 이사장으로 작가들 권익에 앞장서고 한국문화예술진흥원 원장으로 활동하며 문화예술발전에 기여한 점도 높이 샀다.

현 작가는 제주시 노형동 함박이굴마을에서 태어나 4·3사건의 기억들을 토대로 쓴 소설 순이삼촌을 통해 숨기고 감춰왔던 제주4·3의 비극을 세상에 드러냈다.

시상식은 오는 22일 오후 2시 서울 국립국악원 우면당에서 열린다.

한편 문화훈장은 문화예술발전에 공을 세워 국민문화 향상과 국가발전에 기여한 공적이 뚜렷한 자에게 수여되며 금관·은관·보관·옥관·화관 등 5개의 등급으로 나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