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즉생의 각오로 4·3특별법 개정 쟁취 투쟁”
“사즉생의 각오로 4·3특별법 개정 쟁취 투쟁”
  • 김재범 기자
  • 승인 2019.10.1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3희생자유족회, 18일 국회서 연내 통과 촉구 총궐기대회
文 대통령 답변도 요구...특별법 개정 무산시 내년 추념식에 국회의원 입장 거부
제주 4·3유족회는 18일 서울 여의도 국회의사당 정문앞에서 '4·3특별법 개정 쟁취를 위한 총궐기 대회'를 가졌다.
제주 4·3유족회는 18일 서울 여의도 국회의사당 정문앞에서 '4·3특별법 개정 쟁취를 위한 총궐기 대회'를 가졌다.

제주4·3희생자유족회(회장 송승문)18110개월째 국회에 계류 중인 제주4·3특별법 개정안의 연내 통과를 강력 촉구했다.

4·3유족회는 이날 국회의사당 정문 앞에서 ‘4·3특별법 개정 쟁취를 위한 총궐기 대회를 갖고 이제 문재인 대통령께서 답해주시기 바랍니다제목의 성명서를 낭독하면서 이같이 요구했다.

이 자리에서 유족 20여 명은 상복을 입고 4·3영령께 고하는 노제를 봉행했고, 현영화 제주시지부회장·강은택 사업부회장·김성도 4·3특별법개정특위 위원장·장임학 한경지회장은 삭발하기도 했다.

4·3유족회는 성명서를 통해 대통령께서는 ‘4·3의 아픔은 곧 제주의 역사이며, 결코 망각해서는 안 될 대한민국의 역사입니다라고 결의차게 6만여 유족과 제주도민·국민 앞에 당당히 말씀하셨다고 강조했다.

매해 4·3 추념식에 참석했던 각 당을 대표하는 정치지도자들, 지역구 국회의원들 모두가 한목소리로 올해 안에 4·3특별법을 반드시 처리하겠노라고 약속을 했다고 말했다.

이어 하지만 우리 유족들이 목도한 것은 당리당략을 위한 정쟁을 일삼고, 서로 남 탓하는 것이라며 한치의 진전도 없는 국회의 무능과 정쟁에만 몰두하고 있는 작금의 행태를 결코 묵과할 수 없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이제 문재인 대통령께서 대답을 해주십시오. 유족들은 대통령을 국회의원들과 한통속으로 엮고 싶지는 않다부디 대통령께서 국회를 향해서 한 말씀 하십시오. ‘불의한 국가권력이 국민의 생명과 인권을 유린한 역사적 비극을 외면하지 말라, 또한 낡은 이념의 틀에 생각을 가두는 것에서 벗어나라고말입니다라고 호소했다.

특히 이제 우리는 결코 물러나지 않을 것이라며 “4·3유족들은 결연한 의지와 사즉생의 각오로 또다시 4·3특별법 개정 쟁취를 위한 고난한 투쟁의 여정을 멈춤 없이 가려고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송 회장은 이 자리에서 연내 4·3특별법 개정이 이루어지지 않을 경우 내년 72주년 추념식에 국회의원 입장을 거부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4·3유족회는 지난달 5일에도 국회를 찾아 기자회견을 통해 4·3특별법 개정안의 조속한 국회 통과를 촉구했다.

한편 오영훈 국회의원(더불어민주당·제주시을)20171219일 대표발의한 4·3특별법 개정안은 희생자 및 유족에 대한 배·보상, 불법 군사재판 무효화, 4·3위원회의 조사 권한 강화, 공동체 회복 프로그램 시행과 트라우마 치유센터 설치와 운영 등을 담고 있다.

국회=김재범 기자 kimjb@jeju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