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지약물 맞은 은퇴 제주경주마 말고기로 유통
금지약물 맞은 은퇴 제주경주마 말고기로 유통
  • 김종광 기자
  • 승인 2019.10.2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해 제주서 401마리 은퇴 경주마 도축…식약처 검사 전무
식용마 사용 금지 약물을 맞은 퇴역 경주마가 별다른 제재 없이 말고기 식당 등에서 유통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정운천 국회의원(더불어민주당·전북전주시을)이 농림축산식품부와 한국마사회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제주에서 도축된 말은 983마리로, 이 중 401마리(40%)가 퇴역 경주마로 드러났다.
 
지난해 전국에서는 1249마리의 말이 도축됐으나, 농식품부는 전국에서 퇴역 경주마가 얼마나 도축되고 있는지 파악하지 못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특히 지난 5년간 각종 약물투여가 의심되는 경주마 1712마리가 도축된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마사회는 경주마에 대략 200여 종의 약물을 투약하고 있는데, 이 중 45종은 잔류허용기준 미설정과 사용금지 물질로 지정돼 식용마에는 사용할 수 없다.
 
말이 경주마로 등록이 돼 있는 기간에는 불법 도핑 등을 막기 위해 약물 기록 등의 이력이 관리되지만, 경주마를 은퇴하면 약물 투약 말들이 어떻게 사용되는지, 어떤 약물을 맞았는지 확인할 수 없기 때문이다.
 
2018년 8월부터 2019년 7월까지 퇴역한 1610마리의 경주마 가운데 한국마사회에 보고된 뒤 도축된 퇴역 경주마는 단 7마리에 불과했다. 도축이 확인된 7마리의 퇴역 경주마 중 5마리는 사용이 금지된 약물인 ‘페닐부타존’을 투여받았다.
 
실제로 퇴역 경주마 ‘케이프매직’의 올해 2월 23일 경주를 뛴 후 인대염과 골절로 인해 페닐부타존 100㎖를 투약받았고, 이틀 뒤인 25일 제주도축장에서 도축돼 말고기로 팔려나갔다.
 
정운천 의원은 “농식품부는 올해 검사계획 185건을 넘기면 나머지 말 도축에 대해 검사를 하지 않아도 되는 검역시스템을 가지고 있고, 식약청도 유통과정에서 말고기에 대한 항생제 검사 등의 식품안전검사를 하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