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라단지 자본검증 이제 결론 나오나
오라단지 자본검증 이제 결론 나오나
  • 강재병 기자
  • 승인 2019.10.2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검증위원회 25일 5차 회의

오라관광단지 자본검증위원회가 오는 255차 회의를 갖는다. 지난해 124차 회의 이후 10개월 만에 열리는 회의일 뿐 아니라 오라단지 자본검증에 대한 결론이 도출될 수도 있어 관심이 집중된다.

제주특별자치도는 오는 25일 오라관광단지 자본검증위원회 5차 회의를 개최하기로 하고 위원별로 일정을 조율하고 있다고 20일 밝혔다.

앞선 4차 회의에서 자본검증위은 사업자인 JCC 측에 분양수입을 제외한 투자금(33730억원)10%3373억원을 지난 630일까지 제주도가 지정하는 계좌에 입금하도록 요구했다.

이에 대해 JCC3373억원 예치는 불가하고 대신 오라단지 사업이 승인되면 미화 1억달러(한화 약 1200억원)을 예치하겠다는 입장을 제시했다.

이번 5차 회의에서는 JCC가 제시한 내용을 종합적으로 검토하고 최종 결론을 도출할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자본검증위 자체가 법적 근거가 없다는 점에서 명확한 가부결론을 내리기도 쉽지 않을 전망이다.

이에 따라 자본 조달능력 등과 관련해 적정또는 부적정등의 결론이 아니라 권고하는 수준으로 마무리될 가능성이 높은 상황이다.

20176월 제주도의회가 오라단지 자본검증을 제주도에 공식 요구한 이후 24개월이 지나면서 도민사회에 피로감이 쌓이고 있다. 제주도는 이에 따라 올해 내로는 어떤 방식으로든 결론을 도출해 자본검증을 마무리한다는 방침이다.

제주도 관계자는 자본검증위 5차 회의 일정을 잡고 위원들과 조율하고 있다이번 회의에서 결론이 도출될 수도 있고, 아닐 수도 있지만 올해 내로는 자본검증을 완료할 계획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