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5억 투입’ 민군복합항 무빙워크 부실덩어리
‘65억 투입’ 민군복합항 무빙워크 부실덩어리
  • 김승범 기자
  • 승인 2019.10.2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태풍 때마다 침수·파손 피해 등 사고 끊이지 않아…해녀 복지시스템 문제도 도마

강정민군복합형관광미항에 설치된 크루즈 인프라 시설인 무빙워크가 태풍 발생 시 마다 침수 피해 등이 발생하면서 부실덩어리라는 지적이 제기됐다.

제주특별자치도의회 농수축경제위원회(위원장 고용호, 더불어민주당·서귀포시 성산읍)가 21일 제주도 해양수산국과 해양수산연구원 등을 대상으로 한 행정사무감사에서 크루즈 인프라 시설 문제와 해녀 복지시스템 문제 등이 도마에 올랐다.

제주도에 따르면 민군복합항 무빙워크(1630m)는 크루즈가 접안시 관광객들이 터미널까지 이동할 수 있도록 한 시설로, 65억원이 투입됐다.

임상필 의원(더불어민주당·서귀포시 대천·중문·예래동)은 “지난해 태풍으로 760m 정도가 침수피해를 입었고, 올해도 태풍으로 해군초소 출입문 파손으로 일부 구간이 해수 침수피해가 발생하는 등 사고가 끊이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작년에도 태풍 피해 복구에 따른 보험료 33억원을 청구했고, 올해도 수리비가 18억원 정도”라며 “크루즈가 덜 활성화되어서 다행이라고 해야 할지, 활성화됐다면 국제적으로 망신을 살 뻔 했다. 무빙워크 전문가들도 시설 당시에 문제를 제기했지만 행정에서 밀어붙였다. 처음부터 부실덩어리”라고 지적했다.

조동근 제주도 해양수산국장은 “지적한 내용에 대해서는 잘 새겨듣고, 무빙워크를 개선할지, 아니면 새로운 시스템을 도입할지 종합적으로 검토하겠다”고 답했다.

문경운 의원(더불어민주당·비례대표)는 “진료비 등 해녀 지원에 많은 예산이 투입되고 있지만 매년 사망사고가 발생하고 있다”며 “진료비도 좋지만 연령별로 종합검진을 지원해 잠수가 가능한지 아닌지를 해녀 본인이 알게 하고, 무리한 조업을 막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진료비 지원을 하다 보니 가짜 해녀들도 나오는 것이다. 특히 해녀가 유네스코에 등록됐는데 명예가 실추되지 않도록 해야 하고, 이원화된 인가·허가(행정시)와 지도감독(수협)을 통합할 수 있는 제도개선 건의도 필요하다”고 주문했다.

조동근 국장은 “해녀 지원이 필요한 것은 맞지만 개선책을 마련해야 할 시점이 됐다”며 “진료비 지원 범위 내에서 개인별 (지원) 한도나 건강진단까지 포함해 종합적으로 검토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