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일어업협정 표류, 어민 지원 절실하다
한·일어업협정 표류, 어민 지원 절실하다
  • 함성중 기자
  • 승인 2019.10.2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 갈치잡이 어민들의 마음이 숫제 시꺼멓다. 한·일어업협정의 장기 결렬로 일본 배타적경제수역(EEZ)에서 갈치조업을 하지 못해 피해가 심각한 탓이다. 수산경제연구원에 따르면 지난 3년간 어민들의 손실 규모는 1860억원에 이른다. 제주 연승어선이 149척인 점을 감안하면 연간 피해액이 척당 4억원을 웃돈다. 그야말로 직격탄이 아닐 수 없다. 정부 차원에서 특단의 지원책이 강구돼야 하는 이유다.

어민들의 피해는 다른 지표에서도 잘 확인된다. 제주지역 갈치 위판규모는 2017년 2만6040t·3190억원, 2018년 2만6021t·2643억원, 올 9월 말 1만4633t·1457억원이다. 어획량은 큰 변동이 없지만 신선도 하락 등으로 위판액이 갈수록 줄고 있다. 갈치 한 상자(10㎏·25마리) 가격이 2017년 25만원에서 올해 12만원으로 2년 만에 절반 아래로 폭락했다.

상황이 이러다 보니 갈치잡이 어민들은 적자 누적에 따른 부도 공포에 시달린 지 오래됐다고 한다. 피해 규모가 눈덩이처럼 불고 있으니 그 속이 말이 아닐 것이다. 자칫 수산 기반을 잃지 않을까 하는 우려마저 나온다. 오죽하면 일본과의 어업협상을 촉구하며 정부대책이 마련될 때까지 투쟁하겠다고 목소리를 높였겠는가.

한·일어업협정은 2016년 6월 결렬된 이후 4년째 표류하고 있다. 그러다 보니 하루 이틀 거리인 일본 EEZ에서의 조업이 600㎞ 이상 떨어진 동중국해 등지로 내몰리고 있다. 오가는 데만 일주일 안팎이 걸리고, 출어 경비도 2~3배나 더 든다. 게다가 먼거리 조업에 나서면서 조난사고 위험 등을 감수해야 하는 실정이다.

정부가 시급히 풀어야 할 숙제는 꽉 막힌 어업협상의 출구를 찾는 것이다. 협상이 더는 지체되지 않도록 모든 노력을 기울여야 한다. 일왕 즉위식에 참석한 이낙연 총리와 아베 총리 간 만남을 그 계기로 삼는 것도 바람직하다. 감척사업과 조업 손실에 따른 지원책에도 속도를 내야 할 것이다. 이제라도 제주어민의 심정을 헤아리는 정부와 도 당국의 조치가 있기를 바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