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자리 나눔 주역 어르신, 보건복지부 평가 1위
일자리 나눔 주역 어르신, 보건복지부 평가 1위
  • 제주신보
  • 승인 2019.10.2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지경, 제주특별자치도 노인장수복지과

2004년부터 노인들의 안정된 노후생활 지원을 위해 시작된 노인 일자리 및 사회 활동 지원 사업이 벌써 15년이 넘었다. 2019년에는 도내 인구의 10% 이상이 참여할 수 있는 노인일자리 1400개 창출을 목표로 다양한 제주지역 맞춤형 노인일자리 발굴을 추진하고 있다.

이에 제주도는 노인문제 예방과 사회적 비용 절감을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해 2012년부터 2018년까지 7년 연속 보건복지부 주관 노인일자리 및 사회 활동 지원 사업 우수기관으로 선정됐다. 2018년 평가에서는 공익형 분야뿐만 아니라 시장형 부분에서 전국 1(대상)를 차지해 의미가 깊다.

제주 노인인구는 지난 8월 말 현재 도내 인구의 14.7%에 해당하는 98880명이다. 서귀포시는 2022년에 초고령사회로 진입한다고 한다.

노인들의 자존감을 지키고 삶의 질을 향상시키기 위해서는 스스로 자립생활을 유도할 수 있는 제주형 일자리 창출에 관심을 가져야 한다.

도내 노인일자리 수행기관은 전담기관인 시니어클럽(2개소)을 포함해 총 10개소가 있다. 환경 정비, 공원 관리는 물론 지속적이고 전문적인 시장형 사업 등을 발굴하고 있다.

기관 연계 사업으로는 제주감협과 함께하는 감귤선별원 일자리와, 중장기적으로 국립생물자원관, 한국노인인력개발원, 카카오와 미세먼지 저감에 우수한 제주 자생식물(빌레나무)을 활용한 노인일자리 마련에도 행정적 지원을 하고 있다.

어르신들이 안정적인 일자리에 참여하면서 이웃과 함께 미담을 나눌 수 있는 행복의 장 마련에 제주도는 오늘도 즐거운 고민을 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