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 정부 예산안 심사 돌입...제주 예산 반영 '총력전'
국회, 정부 예산안 심사 돌입...제주 예산 반영 '총력전'
  • 강재병 기자
  • 승인 2019.10.2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도, 농산물 해상운송비 등 13개 주요 사업 300억원 반영 적극 추진

내년도 정부 예산안에 대한 국회의 심사가 본격화되면서 정부 예산에 포함되지 않았거나 증액이 필요한 제주 예산들이 반영될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제주특별자치도는 13개 주요 국회 증액 사업을 중심으로 내년도 정부 예산에 제주지역 필수 사업들이 반영될 수 있도록 총력을 기울여 나갈 방침이라고 23일 밝혔다.

제주도는 우선 부처 예산에는 포함됐지만 최종 정부 예산에서 반영되지 않은 농산물 해상운송비 등 제주 농산물 수급안정 지원 사업 예산(49억원)을 반영하는데 주력하고 있다.

해상운송비 지원은 제주지역 농가의 부담을 줄이기 위한 필수 사업일 뿐만 아니라 대통령의 지역공약이라는 점을 강조하고 있다.

이와 함께 일본 배타적경제수역(EEZ) 대체어장 원거리 출어 경비 지원 15억원, 민군복합항 진입로 개설 40억원, 민군공동 이용구역 내 올레길 조성 30억원, 제주도 노후 하수관로 및 하수도시설 정비 사업 25억원, 4·3복합센터 건립 사업비 15억원 등을 신규 반영해 나갈 계획이다.

또한 정부 예산에 포함됐지만 증액이 필요한 사업에도 중점을 기울이고 있다.

주요 증액 요청 사업은 친환경비료(유기질) 지원 사업(253000만원), 서귀포 남원하수처리구역 하수관로 정비 사업(15억원), 서귀포 대정·안덕 하수관로 정비 사업(334000만원), 재활용센터 신축(119000만원), 주한미군 공여구역 주변지역 지원(106000만원), 제주혁신도시 복합혁신센터 건립 사업(16억원), 전기차 통합 유지보수 기반구축 사업(12억원) 등이다.

제주도는 10억원 이상 주요 13개 사업(298억원)과 함께 10억원 미만 사업들도 국회 심사 과정에서 증액될 수 있도록 총력을 기울여 나갈 계획이다.

제주도 관계자는 예산 증액의 필요성에 대한 논리를 개발해 국회, 정부와 절충하는 한편 지역 국회의원, 명예제주도민 등과 협력하고 있다예산이 최종적으로 확정되는 시점까지 제주에 필요한 예산이 반영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