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귀포의료원 위탁운영 道-행정시 ‘엇박자’
서귀포의료원 위탁운영 道-행정시 ‘엇박자’
  • 김두영 기자
  • 승인 2019.10.2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같은 업무 추진하면서 사전 협의 잘 안 돼” 지적
6자 협의체 구성·국회의원 협업 강조

제주특별자치도의회 보건복지안전위원회(위원장 고태순·더불어민주당·제주시 아라동)가 24일 서귀포시를 상대로 진행한 제377회 임시회 행정사무감사에서 서귀포의료원의 제주대학교병원 위탁운영 문제에 대한 지적과 의견제시가 잇따랐다.

이날 한영진 의원(바른미래당·비례대표)은 서귀포의료원 위탁 관련 업무를 서귀포시가 아닌 서귀포보건소가 전담해 처리한 것에 대해 문제를 제기하고 나섰다.

한 의원은 “서귀포시장님이 취임 후 지역 의료 문제 해소를 위해 적극 나선 것으로 알고 있는데 왜 서귀포의료원에 대한 문제는 서귀포보건소가 처리했는지 의문”이라며 “보건소는 의료원과 함께 공공의료를 책임지는 기관으로 만약 위탁운영 추진 과정에서 양 기관 사이 갈등이 생길 경우 지역 공공의료를 위한 협업체계가 무너질 수 있다”고 말했다.

또 한 의원은 “제주도가 용역을 실시하는 등 위탁운영 문제 해결을 위해 주도적으로 나서고 있는 상황에서 서귀포보건소가 별도의 설문조사를 실시하는 등 도와 서귀포시가 같은 업무를 추진하면서 사전 협의나 협업이 제대로 이뤄지지 않은 모습을 보였다”고 지적했다.

한 의원의 지적에 대해 양윤경 서귀포시장은 “그런 부분은 고려하지 못했다. 서귀포시가 책임지는 위치에서 함께 노력해야 하는 모습을 보여야 했는데 그러지 못했다. 저의 불찰이다”며 앞으로 이를 개선해 나갈 것을 약속했다.

고현수 의원(더불어민주당·비례대표) “서귀포의료원의 제주대학교병원 위탁운영과 관련해 5자 협의체가 구성됐는데 여기에 가장 중요한 주체인 시민이 빠졌다”며 “시민이 공공의료 수요 당사자임에도 불구한데도 제외한 채 행정끼리만 논의하는 것은 적절치 않다”며 시민을 포함한 6자 협의체 구성을 주문했다.

또 고 의원은 “서귀포의료윈 위탁운영을 위해서는 전담교수 정원 확대가 가장 필요한데 여기에는 국회의원들의 역할이 중요하다”며 “1~2명도 아니고 10명이나 늘려야 하는 문제 아니겠느냐. 제주 국회의원들이 모두 협업해 나서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경미 의원(더불어민주당·비례대표)은 “서귀포시가 공공의료 확충을 위한 방안으로 서귀포의료원 위탁운영을 추진하고 있는 만큼 큰 비전 속에서 목표 달성을 위해 차근차간 단계를 밟아 나갈 수 있는 세부적인 계획 수립이 필요하다”고 당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