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서 남·북한 여자 축구 대결 펼쳐진다
제주서 남·북한 여자 축구 대결 펼쳐진다
  • 진주리 기자
  • 승인 2019.10.2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0 도쿄올림픽 올림픽 본선 진출 도전
내년 2월 3일부터 9일까지 차례로 경기
제주월드컵경기장 전경
제주월드컵경기장 전경

제주에서 남·북한 여자 축구 대결이 펼쳐진다.

제주특별자치도는 2020 도쿄올림픽 여자축구 아시아지역 최종예선 A조 경기가 내년 23~9일 서귀포 소재 월드컵경기장과 강창학경기장에서 열린다고 27일 밝혔다.

도쿄올림픽 본선 진출 티켓이 걸린 A조에는 콜린 벨 감독이 이끄는 한국 여자 축구 대표팀과 북한, 베트남, 미얀마가 있다.

국제축구연맹(FIFA) 랭킹 20위인 한국 여자 축구 대표팀은 사상 첫 올림픽 본선 진출에 도전한다.

내년 23일 베트남, 6일 미얀마, 9일 북한과 차례로 경기하게 된다.

2020 도쿄올림픽 여자축구에서 아시아에 배당된 본선 출전권은 3장이다. 이 가운데 올림픽 개최국인 일본이 가져간 1장을 제외하면 2장만 남아 있다. 최종예선 조별 리그에서 2개 조 1위와 2위 등 4개 팀은 크로스 토너먼트 방식으로 플레이오프를 치러 올림픽 본선 진출 자격이 주어지는 최종 2개 팀을 가리게 된다.

한편 중국 우한에서 열리는 최종예선 B조에는 호주, 중국, 태국, 대만이 속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