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래삼다수숲길 걷기대회 폐막
교래삼다수숲길 걷기대회 폐막
  • 김종광 기자
  • 승인 2019.10.2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산수국길 등 3개 코스로 진행

자연이 스스로 지켜왔던 청정 곶자왈인 제주시 조천읍 교래삼다수 숲길에서 펼쳐진 ‘2019 삼다수숲길 삼삼오오 걷기대회’ 행사가 사흘간을 일정을 마치고 27일 성황리에 폐막했다.

행사 마지막 날은 국악, 무용, 밴드, 클래식, 합창이 어우러진 오색공연 속에 지역주민과 탐방객, 관광객들이 한데 어우러진 신명난 축제 분위기 속에 막을 내렸다.

지난 25일부터 27일까지 사흘간 열린 삼다수숲길 삼삼오오 걷기대회 행사에는 세계 지질공원의 진수를 만끽하기 위해 찾아온 탐방객들로 북적였다. 탐방 프로그램에 5000여 명이 사전에 신청을 할 정도로 인기를 모았다.

교래삼다수 숲길 걷기는 ▲산수국길(꽃길:1.2㎞) ▲테우리길(말 몰이꾼길:5.2㎞) ▲사농바치길(사냥꾼길:8.2㎞) 등 3개 코스로 진행됐다. 또 해설사 동행 탐방 프로그램과 전문가와 함께 하는 지질 탐방 프로그램도 함께 진행됐다.

행사장에는 가족단위 탐방객들을 위한 다양한 즐길거리와 볼거리가 마련돼 색다른 체험 기회를 제공했다.

탐방객들은 삼다수숲길에서 완연한 가을 정취를 만끽했으며, 삼다수숲길을 걸으며 휴식과 힐링의 시간을 가졌다.

한편 교래삼다수 숲길은 경관미와 그 가치를 인정받아 2010년 제11회 아름다운 숲 전국대회에서 어울림상을 수상했으며, 지난해 제주특별자치도의 13번째 지질공원 대표명소로 지정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