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대통령 “올해 인공지능 국가전략 제시하겠다”
文 대통령 “올해 인공지능 국가전략 제시하겠다”
  • 김재범 기자
  • 승인 2019.10.2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공지능분야 육성 지원 약속
기업 수익·인공지능 정부 등 강조
사진=청와대 제공
사진=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은 28정부는 올해 안으로 완전히 새로운 인공지능(AI)에 대한 기본구상을 바탕으로 인공지능 국가전략을 제시할 것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서울 코엑스에서 열린 데뷰(Deview·Developer's View) 2019 콘퍼런스에 참석해 이같이 밝히고 일자리 변화와 인공지능 윤리 문제도 각별하게 관심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이날 행사는 네이버가 2008년부터 주최해 온 국내 최대 규모의 소프트웨어·AI 분야 연례 콘퍼런스이다.

문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세계 최고 수준의 제조업 경쟁력과 세계 1위의 정보통신기술(ICT) 인프라, 전자정부의 풍부한 데이터가 있다우리가 경쟁력을 가진 분야를 중심으로 인공지능을 결합하면 가장 똑똑하면서도 인간다운 인공지능을 탄생시킬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우리 개발자들이 끝없는 상상을 펼치고 실현할 수 있도록 정부가 함께하겠다고 약속했다.

이를 위해 첫째로 마음껏 상상하고, 함께하고, 도전할 수 있는 마당을 만들겠다며 포괄적 네거티브 규제로의 전환, 인공지능올림픽·인공지능 연구개발 경진대회 등 글로벌 협력모델 창출, 대학의 첨단분야 학과 신·증설과 대학교수 기업 겸직 허용, 데이터 3법 연내 국회 통과 의지를 피력했다.

둘째로 기업이 수익을 낼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정부는 내년도 예산안에 데이터, 네트워크, 인공지능 분야에 올해보다 50% 늘어난 17000억원을 배정했다. 스타트업에 대해 정책자금을 집중하고, 혁신이 끊임없이 이어지는 산업생태계를 조성하겠다고 설명했다.

셋째로 인공지능 활용 일등 국민이 될 것이라며 원하는 사람은 누구나 인공지능을 배울 수 있도록 교육기회를 제공하겠다. 자유롭게 활용하고 소비하게 하겠다고 언급했다.

넷째로 인공지능 정부가 되겠다인공지능기반 디지털 정부로 탈바꿈하고, 환경·재난·안전·국방 등 국민 삶과 밀접한 영역에서부터 수준 높은 서비스를 제공해 국민이 체감하실 수 있도록 하겠다. 공공서비스도 인터넷과 스마트폰 중심으로 바꿔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김재범 기자 kimjb@jeju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