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귤 소득, 농가 출하 조절에 달렸다
감귤 소득, 농가 출하 조절에 달렸다
  • 김문기 기자
  • 승인 2019.10.2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태풍 등으로 극조생 감귤 수확 15일 늦어져

조생 감귤 출하 시기 겹치며 가격 하락 우려

“극조생 감귤값이 회복되지 않은 가운데 내년 설도 예년보다 빠른 1월이라 언제 감귤을 팔아야 할지 감을 잡지 못해 잠이 안오네요.”

이달 초 출하가 시작된 극조생 감귤 가격이 지난해보다 크게 떨어진 가운데 처리되지 않은 물량이 여전히 많이 남아있어 내달 출하되는 조생 감귤 가격에 영향이 미치지 않을까 우려되고 있다.

농가들은 일찍 찾아온 설 연휴 기간에 맞춰 감귤 출하를 선호하는 만큼 계통출하에 따른 물량 조절이 그 어느해보다 중요하다고 한목소리를 내고 있다.

서귀포시 효돈동에서 감귤 농사를 하는 김종우 제주감귤사랑 동호회장은 “올해에는 극조생 감귤과 조생 감귤 출하가 겹치는 기간이 길어진데다 내년 설 명절도 빨리 찾아온다”며 “극조생 감귤값이 내려간 상황에서 조생 감귤이 출하되면 가격 하락에 영향이 크기 때문에 물량 조절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김문일 남원농협 조합장은 “유라조생 등 극조생 품종을 선호하는 농가들이 늘면서 지금은 전체 감귤 농가의 25%가 극조생 감귤을 키우고 있다”며 “출하 조절을 통해 극조생 감귤이 제 값을 받아야 조생 감귤도 좋은 값을 받을 수 있다”고 말했다.

김 조합장은 “농협 유통센터에서 공선회를 중심으로 극조생 감귤 출하 물량을 조절하고 있다”며 “조생 감귤이 걱정이지만 앞으로도 철저한 수급 조절을 통해 농민들이 흘린 땀만큼 제 값을 받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춘협 제주특별자치도 감귤연합회 사무국장은 “올해 잦은 태풍으로 극조생 감귤 수확 시기가 예년에 비해 15일 가량 늦어지면서 조생 감귤 출하와 겹치는 물량이 늘 것으로 전망된다”며 “출하 물량 조절이 그 어느 해보다 중요하기 때문에 농가 지도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28일 제주도 감귤출하연합회에 따르면 전국 9대 도매시장에서 출하된 올해산 극조생 감귤 평균 가격(24일까지 누계)은 5㎏ 기준으로 7596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9178원)보다 1582원 떨어졌다.

제주도 감귤출하연합회는 지난 24일까지 출하된 올해산 극조생 감귤 물량을 총 예상 생산량의 4.9%인 2만5853t(택배 포함)으로 추산했다.

<김문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