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PC 주 52시간 적용 제외해야"
"APC 주 52시간 적용 제외해야"
  • 김문기 기자
  • 승인 2019.10.3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내 농협 조합장들, 30일 국회 방문 건의문 전달
"현장 인력 충원 못해 작업 지연...농가 피해"

“50인 이상 사업장에 주 52시간 근무제가 내년부터 적용되면 농산물산지유통센터(APC) 운영 차질이 불가피해 정상적인 감귤 유통이 어려운 상황입니다.”

‘주 52시간 근무제’로 본격적인 노지감귤 수확철을 맞아 APC 인력 운용에 비상이 걸린 가운데 ㈔제주감귤연합회(회장 김성범 중문농협 조합장) 회원 조합장들이 30일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위원장실과 여야 4당 원내대표실을 방문해 APC에 대한 주 52시간 근무제 적용 제외를 요청하는 건의문을 전달했다.

도내 조합장들은 그동안 APC에 대한 주 52시간 근무제 적용 제외 여부를 놓고 농식품부와 고용노동부 간 실무협의가 수차례 이뤄졌지만 진적이 없자 제주 생명산업인 감귤이 처한 위기상황에 대한 관심을 촉구하기 위해 이날 국회를 방문했다.

조합장들은 건의문을 통해 “근로시간을 단축시켜 노동자들의 삶의 질을 향상시키고 일자리 창출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는 큰 틀에서 정부 정책에 공감하지만 특정 시기에 막대한 물양의 감귤과 농산물을 유통시켜야 하는 농업 현장에서는 한숨만 나오고 있다”고 밝혔다.

조합장들은 “감귤의 경우 매년 11월부터 이듬해 1월까지 매일 3500t에서 4500t이 처리되면서 APC가 사실상 24시간 가동체제에 들어간다”며 “당장 내년 1월부터 주 52시간 근무제가 일괄 적용될 경우 현장에서 인력을 충원하지 못해 작업이 지연될 수 있는 상황”이라고 호소했다.

조합장들은 “농가들은 APC에서 처리하지 못하는 물량을 상인을 통해 유통할 수 밖에 없고, 이로 인해 제주 농산물의 유통질서가 무너지게 된다”고 강조했다.

이와 관련, 김성범 ㈔제주감귤연합회장은 “대안 없이 곧바로 주 52시간 근무제가 시행될 경우 추가 인력 충원에 따른 유통비 인상이 뒤따르고 결국 농가 부담으로 이어진다”며 “근로기준법에 따른 주 52시간 적용 제외 조항에 반드시 APC를 포함시키기 위해 국회를 찾았다”고 말했다.

한편, 농협제주지역본부에 따르면 근로기준법 개정 및 도입에 따라 1단계(300인 이상 사업장)로 주 52시간 근무제가 이미 시행 중인 곳은 제주시농협, 감귤농협, 제주축협 등 3곳이다.

중문농협 등 19개 농협은 내년 1월부터 시행되는 2단계(50인 이상~150인 미만) 적용 사업장에 포함됐다. 3단계(50인 미만) 적용은 2021년 7월부터 이뤄지며 해당 농협은 고산농협이다.

<김문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