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PC 주 52시간 제외’ 요청 반영해야
‘APC 주 52시간 제외’ 요청 반영해야
  • 함성중 기자
  • 승인 2019.10.3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감귤연합회 소속 조합장들이 국회를 찾아 농산물산지유통센터(APC)에 대한 주 52시간 근무제 적용 제외를 요청했다. 이 사안이 정리되지 않고선 제주 생명산업인 감귤이 자칫 위기상황에 몰릴 수 있기에 이의 해결을 촉구하기 위함이다. 방문단은 국회 환경노동위 위원장과 여야 4당 원내대표를 방문해 건의문을 전달했다. 어떤 식으로 귀결될지 주목된다.

조합장들은 “감귤은 매년 11월부터 이듬해 1월까지 매일 4000t가량 처리되면서 APC가 24시간 가동체제에 들어간다. 당장 주 52시간제가 적용되면 인력 충원을 제때 하지 못해 유통 차질이 불가피하다”고 호소했다. 그러면서 “APC에서 처리 못하는 물량은 상인을 통해 출하될 수밖에 없어 감귤의 유통질서가 무너지는 주요인으로 작용한다”고 지적했다. 오죽했으면 농민 대표들이 상경해 이랬을까 싶다.

실제 2018년산 감귤이 도내 24군데 APC를 통해 처리된 물량은 9만2400t에 달한다. 이 가운데 80%가 지난해 11월부터 올 1월 사이 24시간 가동체제로 출하됐다. 이런 상황 때문에 최근 원희룡 지사에 이어 오영훈 의원(더불어민주당·제주시을)도 올 국정감사에서 주52시간 특례업종에 APC를 넣는 입법 보완을 주문한 바 있다.

근무시간 단축이 내년에 확대되면 이미 시행 중인 제주시농협·감귤농협·제주축협 등 3곳 외에 19개 지역농협 APC도 추가된다. 노동환경의 변화로 제때 인력을 충원할 수 없어 선과장 가동에 대혼란이 예상되는 것이다. 결국에는 유통비 인상 및 농가 피해로 이어져 감귤산업 전반에 타격을 줄 수밖에 없다는 지적이 나온다.

주 52시간제의 지향점은 일과 삶의 균형이라는 ‘워라밸’이다. 그렇다고 업종별 특성과 생산성을 무시할 수는 없다. 제주농협이 그간 고용노동부 등에 근로기준법 개정의 필요성을 수차례 제언했지만 묵묵부답이다. 대체 누굴 위한 제도인지 알 수 없다는 원망의 소리마저 나온다. 비현실적 요소를 파악해 노사 모두에게 득이 될 수 있도록 탄력적 보완이 이뤄져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