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청정 제주 1차산품 특산물 대전 성황리 열려
2019 청정 제주 1차산품 특산물 대전 성황리 열려
  • 김문기 기자
  • 승인 2019.11.0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풍성한 결실의 계절을 맞아 지역 명품이 한자리에 모인 ‘2019 청정 제주 1차산품 및 특산물 대전’이 지난 2일 성황리에 막을 내렸다.

제주新보가 지난 1일부터 이틀 동안 제주시민복지타운 광장 일원에서 개최한 이 행사는 제주의 자연을 담은 농·수·축·임산물과 가공제품, 향토음식, 문화가 어우러지며 도민과 관광객들의 호평을 이끌어냈다.

제주특별자치도 후원으로 마련된 이번 특산물 대전은 ㈔전국한우협회 제주특별자치도회, 대정농협 등 생산자단체와 제주산 원료를 활용한 제품 가공·유통업체 등 22개 업체가 참여했다.

제주의 자연을 담은 감귤을 비롯해 고구마, 양파, 마늘, 메밀쌀, 참깨 등 농산물을 비롯해 제주 야산에서 난 백도라지, 엉겅퀴 분말 등 다양한 상품이 선보였다.

제주 바다에서 난 수산물을 이용한 톳 전복죽, 톳 보말죽, 문어죽과 제주 야산에서 채취된 벌꿀도 인기를 끌었다.

제주 특산물인 감귤에 몸에 좋은 수세미와 양파, 매실, 감식초를 더해 발효한 ‘감귤오색식초’ 부스에도 발길이 이어졌다.

제주산 돼지고기를 이용한 소시지 등 육가공식품과 제주 토종 흑염소 지육과 흑염소 엑기스, 오메기술, 고소리술, 꿩엿, 오메기떡, 메밀과자를 비롯해 제주 전통 발효 음식인 ‘쉰다리’ 등 제주에서 생산된 청정 농축산물을 가공한 다양한 제품도 관심을 끌었다.

특히 제주 향토음식 전시·체험관 부스에도 ‘제주의 맛’을 체험하기 위한 관람객들의 발길이 이어졌다.

관람객들은 빙떡, 옥돔구이, 갈치국, 성게국, 자리돔물회, 한치물회, 고기국수 등 제주를 대표하는 7대 향토음식 모형에 높은 관심을 보였다. 음식 특징과 조리 방법도 별도로 소개돼 관람객들의 이해를 도왔다.

체험관에서는 빙떡과 청묵밥 만들기 행사가 진행된 가운데 시간대별로 제주의 대표 조리사들이 내놓은 돔베고기, 고사리육개장, 기름떡, 몸국, 꿩엿, 돼지족발을 시식하는 인파로 북적였다.

행사 기간 수시로 진행된 경품 추첨 이벤트를 비롯해 라이브가수 공연, 즉석 레크레이션, 전통무용단 공연, 사회자와 함께하는 즉석 노래자랑 등 다채로운 프로그램도 관람객들에게 인기를 끌었다.

<김문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