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CTV 없는 민박, 안전 확보할 수 있나
CCTV 없는 민박, 안전 확보할 수 있나
  • 함성중 기자
  • 승인 2019.11.0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농어촌민박의 안전 강화를 위한 폐쇄회로(CC)TV 지원사업이 호응을 얻지 못하고 있다고 한다. 서귀포시는 올 들어 고화질 CCTV(3대) 설치비용 절반을 지원하는 내용으로 사업자 모집에 나섰다. 지난해 한 숙박업소에서 발생한 강력사건과 연관이 깊다. 이용객들의 안전과 서비스 향상을 도모하기 위함이다. 그런데 민박의 경쟁력을 높이는 데 도움 줄 거란 당초 기대와 달리 업주들의 참여가 매우 저조하다.

시가 10월 말까지 6차례나 모집했으나 사업을 신청한 곳은 83곳에 그쳤다. 올 목표에도 미치지 못했을 뿐더러 지역 내 민박 1543곳의 5.4% 수준에 불과한 수치다. 참여가 저조한 건 민박 사업자들이 CCTV 설치를 부정적으로 보고 있기 때문이란다. 투숙객들이 찍히는 걸 불편하게 느낀다는 것이다. 영업장에서 안전보다 중요한 게 있는지 이해할 수 없는 일이다.

그러잖아도 농어촌민박의 안전과 경쟁력을 위해 도입한 안전인증제가 외면받는 상황이다. 도내 3900여 곳 중 인증을 받은 데는 1.5%에 불과하다. 게다가 지난 4월 제주경찰청의 범죄예방진단 결과에서 민박의 50%가 ‘안전 B등급 이하’로 조사된 바 있다. 이로 볼 때 민박은 안전관리 사각지대에 놓였다 해도 과언이 아니다.

최근 국내외 관광객이 몰리면서 농어촌민박이 계속 늘어나는 실정이다. 제주관광공사의 방문관광객 실태조사에서도 내국인 10명 중 3명, 외국인 5명 중 1명이 민박을 이용할 정도라고 한다. 이런 상황에 농외소득이라는 민박의 취지도 살리고, 안전을 담보하기 위해선 현실적으로 CCTV에 의존할 수밖에 없는 실정이다.

민박이 들어서는 농어촌은 아무래도 도심보다 방범망이 허술하다. 범죄가 일어나지 않는다 해서 방범용 CCTV 설치를 도외시 하는 건 안이한 인식이 아닐 수 없다. 하다못해 도난 방지에라도 CCTV가 제구실을 할 게 아닌가. 안전에는 어느 정도의 비용이 들기 마련이다. 행정에서 시설비의 상당액을 지원하는 만큼 이 기회를 살려 안전한 민박 조성에 나서야 할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