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적 약자 삶의 질 높이는 서비스 되길
사회적 약자 삶의 질 높이는 서비스 되길
  • 함성중 기자
  • 승인 2019.11.0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양 행정시가 사회적 약자를 지역사회가 돌보는 ‘통합 돌봄서비스’를 이달 말부터 본격 시행할 예정이라고 한다. 장애인과 노인 등 취약계층이 이른바 ‘시설’에 가지 않고도 집에서 보호 받는 복지시스템이 가동된다는 것이다. 보건복지부 공모에 뽑혀 총 25억원이 투입된다. 제주시는 지적·자폐 장애인을, 서귀포시는 노인층을 상대로 돌봄서비스를 지원할 모양이다.

제주시는 15일까지 자립형 주택에 입주할 19~55세 장애인 14명을 모집한다. 장애인 1명당 행복코치가 배치돼 청소와 빨래, 밥하기, 시장 방문 등 자립에 필요한 정례 돌봄을 지원한다는 거다. 서귀포시도 올해 60세 이상 노인 125명을 시작으로 2021년까지 931명에 대해 통합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낙상사고 예방을 위해 문턱과 화장실 타일 정비 등 주거환경이 개선된다. 식사, 목욕 외에 병·의원 및 시장 방문에 따른 이동 지원도 받을 수 있다.

노인과 장애인 등 사회적 약자를 체계적으로 돌보는데 양 행정시가 적극 나섰다는 건 반가운 일이다. 하지만 시책 자체만으로 복지서비스가 향상되는 건 아니다. 돌봄서비스는 사람 대 사람으로 이뤄진다. 그 서비스의 질을 높이기 위해서는 종사자의 처우 개선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일자리의 질도 높아져야 한다는 주문이다.

이 사업의 취지는 홀로 사는 노인 등이 마지막 삶까지 지역사회의 돌봄을 받으며 주민과 어울려 생활할 수 있도록 하는 데 있다. 누구나 차별받지 않고 인간다운 삶을 보장받는 선진사회로 가기 위한 시도인 셈이다. 복지서비스에 대한 폭넓은 경험을 가진 관련 단체들의 목소리를 적극 경청하고 시책에 반영할 필요가 있다.

통합 돌봄서비스는 정부가 기반을 마련하고 선도사업지가 지역 여건에 맞게 적절한 모델을 도출해내는 게 목적이다. 이미 지난해 고령사회에 진입한 제주로선 나름의 복지모델을 만들어 낼 기회이기도 하다. 이번 사업을 단순한 실험으로 끝내선 안 된다. 최적의 돌봄서비스를 개발해 선진 복지시스템으로 승화시켜야 할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