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호동·유재석·이경규…보폭 넓히는 1세대 MC들
강호동·유재석·이경규…보폭 넓히는 1세대 MC들
  • 제주신보
  • 승인 2019.11.0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보이스퀸 강호동 [연합뉴스]
보이스퀸 강호동 [연합뉴스]

미디어 환경 변화에 적응하기 위한 1세대 MC들의 보폭이 점점 넓어지고 있다.

가장 먼저 이런 움직임을 시작한 쪽은 강호동이다. 유재석과 함께 양대 국민 MC로 불리던 그는 일찌감치 '센터' 욕심을 내려놓고 다작의 길로 접어들었다. 또 하나의 특징이라면 지상파보다는 비지상파에서 '열일'하고 있다는 점이다.

강호동은 과거 KBS 2TV '해피선데이-12'에서 호흡을 맞춘 스타 PD 나영석과 함께하는 tvN '신서유기' 시리즈 외에도 최근 TV조선 '부라더 시스터', 채널A '아이콘택트', 스카이티브이 '위플레이', MBN '보이스퀸'까지 종합편성채널에서 종횡무진으로 활약 중이다.

어느덧 역사가 쌓인 '신서유기' 시리즈에서도 확인하듯 '진행 욕심'을 내려놓은 게 그의 방송 인생 2막을 여는 데 유효했다. 이외에 스튜디오형 예능에서도 과거에 비하면 한층 낮아진 강호동의 톤과, 다른 출연진을 돋보이게 하는 센스를 엿본다.

'유느님' 유재석은 자신이 가장 잘하는 것과 새로운 것을 병행하며 제2의 전성기를 구가 중이다. 13년을 이끈 MBC TV '무한도전' 종영 후 "예전만 하겠느냐"는 우려도 나왔지만 그는 이전보다도 더 다양한 플랫폼에서 시청자와 만난다.

1세대 MC 중 넷플릭스 예능에 가장 먼저 뛰어든 것도 유재석이다. 그는 '범인은 바로 너!' 시리즈를 통해 SBS TV '런닝맨'에 추리 요소를 더한 새로운 장르에 도전해 국내외 시청자 눈길을 사로잡았다.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을 통해 곳곳의 사람들과 만나며 특유의 친근함을 과시하는가 하면, '일로 만난 사이'에서 이효리 등 원년 콤비들과의 여전한 호흡도 자랑했다. 그러면서도 '무한도전' 김태호 PD와 손잡고 '놀면 뭐하니?'에서 릴레이 카메라부터 드럼 연주, 트로트까지 여러 프로젝트에 도전하며 '무한도전'의 향수를 불러일으킨다.

'예능계 대부' 이경규 역시 최근 부쩍 보폭이 넓어진 MC 중 한 명이다.

채널A '나만 믿고 따라와 도시어부', tvN '달팽이 호텔' 등으로 활동 채널을 넓히더니 최근에는 KBS 2TV '해피투게더4'10년 만에 출연해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이번 출연 역시 새 예능 론칭을 알리기 위한 홍보 격이었고, 그는 그러한 의도를 전혀 숨기지 않으며 특유의 솔직함을 자랑했다.

새로 참여하는 예능 두 편은 서로 전혀 다른 장르이지만 이경규가 장기를 드러내기에 충분한 프로그램이다. KBS 2TV '신상출시 편스토랑'은 편의점에 신메뉴를 출시하기 위해 스타들이 겨루는 내용으로, '꼬꼬면''허니마라치킨'을 개발해본 경력이 있는 이경규에게 적합한 포맷이다. 반려동물을 테마로 한 '개는 훌륭하다''개통령' 동물훈련사 강형욱과의 호흡이 주목된다.방송가에서는 1세대 MC들이 달라진 방송 환경을 영리하게 읽고 적절한 타이밍에 뛰어들었다고 평가한다.

하재근 대중문화평론가는 5일 통화에서 "세 사람 모두 과거에는 지상파 외에 다른 플랫폼에는 출연하지 않았으나 최근 들어 스스로 정체기가 오는 걸 느끼기 시작했고 이 시점에서 지상파 위기도 계속되니 다른 플랫폼으로 넘어가기 시작했다"고 분석했다.

하 평론가는 "비지상파의 약진 속에 1세대 MC들의 활동 범위도 넓어졌다. 현재 방송 흐름을 잘 읽고 여러 플랫폼으로 도전한 덕분에 입지를 유지하고 있다""넓어진 활동 면적을 모르고 지상파 활동에만 안주했다면 이 같은 결과는 없었을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